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미국도 드라이브스루 진료 적극 도입
  • 김재성 기자
  • 2020-03-16 09:48:5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14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의 ‘덴버 콜로세움’ 인근에 마련된 코로나19 드라이브스루 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덴버=AP뉴시스



차에 탑승한 채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drive-through)’ 진료 검사. 우리나라가 처음 시작한 이 진료 방식은 환자와 의료진 사이의 전파 위험을 줄일 수 있는데다 신속한 검진이 가능해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드라이브스루 진료방식이 미국에서도 적극 도입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부족하다는 미국 내 지적이 잇따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 검사 방식을 적극 도입하겠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한 것. 이후 미국의 콜로라도 주, 캘리포니아 주, 워싱턴 주 등은 드라이브스루 선별 진료소 개설을 발표하거나 진료소를 개설했다.

드라이브스루 선별 진료소는 환자들이 차에 탄 채로 창문을 통해 문진과 발열체크, 검체 채취를 받을 수 있어 안전성과 신속성을 검증 받았다. 이에 영국과 독일, 벨기에, 덴마크, 호주 등에서도 드라이브스루 진료소가 운영 중이다. 

미국 CNN은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는 환자들이 차에서 내리지 않기 때문에 의료진이 잠재적 감염자와 접촉하는 것을 막아준다”면서 “보건위기 대응의 본보기”라고 평가한 바 있다.


▶어린이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