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매년 조류 800만 마리, 건물·방음벽 충돌로 죽어
  • 장진희 기자
  • 2020-03-11 16:10:29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투명 방음벽에 조류 충돌 방지테이프가 부착된 모습. 환경부 제공


매년 약 800만 마리의 새가 건물 유리창 및 투명 방음벽(소음을 막기위해 설치하는 벽) 등에 충돌해 숨을 거두는 것으로 추산(미루어 셈함)됐다.

환경부가 국립생태원과 2017년 12월부터 2018년 8월까지 전국 건물 유리창, 투명 방음벽 등 56곳에서 발생한 조류(새) 충돌 현황을 조사한 결과 378마리의 사체(죽은 동물의 몸)가 발견됐다. 이를 토대로 전국적 피해를 추정한 결과 충돌로 죽는 새가 연간 약 800만 마리에 달했다.

환경부는 건물 또는 투명 방음벽을 관리하는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민간 건물 소유주 등을 대상으로 ‘조류 충돌 방지테이프 부착 지원사업 공모’를 11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실시한다.

조류 충돌 피해 사례가 많이 발생하는 건물 또는 방음벽 총 10곳을 선정해 일정 간격으로 점이 찍힌 방지테이프를 부착한다. 대부분의 새들이 수직 간격 5㎝, 수평 간격 10㎝ 미만의 공간은 통과하지 않는다는 특성을 반영해 제작된 충돌 방지테이프다.​

▶어린이동아 장진희 기자 cjh062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