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의학 발전의 역사 체험하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20-01-20 13:48:5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서윤 동아어린이기자가 서울대학교병원 의학박물관 전시회에 방문한 모습


최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의학박물관에 방문했다.

이 박물관에는 옛날에 사용하던 의학기구, 약물 등이 전시됐다. 우리나라 의학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였다.

과거에는 피를 뽑아 저장하지 않고 한 사람의 피를 뽑으면 다른 사람이 바로 수혈 받는 방법을 사용했다고 한다. 이때 사용하는 바늘이 두 개 달린 기구를 ‘직접 수혈기’라고 한다.

전시를 관람하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시계탑 건물을 보러갔다. 서울대병원의 모태인 ‘대한의원’이 사용하던 시계탑은 110년이 넘었다고 한다. 이 건물도 매우 인상적이었다.

서울대병원 의학박물관은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에 내려서 조금만 걸어가 나온다. 의학의 역사를 배우고 싶은 어린이는 방문해보길 바란다.

▶글 사진 서울 송파구 서울문덕초 3 김서윤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