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새로나온 책] [새로 나온 책]어린이들의 일기 입말 그대로 옮겨
  • 어린이동아 취재팀
  • 1999-03-27 11:22: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새로 나온 책]어린이들의 일기 입말 그대로 옮겨

■글·그림 이부영 선생님과 서울 장안초등학교 1∼3학년 어린이들(청솔출판사 펴냄) “어제 학교에서 받아쓰기를 했는데 100점을 받았다. 근데 너무 쉬웠다. 선생님은 쉬운 것을 맨날 내 주실까?”(제목:받아쓰기·1학년 김지영) “나는 오늘 심심해서 빨래를 했다. 그런데 너무 팔이 아팠다. 그런데 강아지는 빨래를 하는 게 신기한가 보다. 왜냐하면 고개를 좌우로 삐딱삐딱거린다.”(제목:빨래·3학년 윤선영) 초등학교 저학년을 위한 일기쓰기 책이 새로 나왔다. 꿈을 키워주는 1학년 일기쓰기 ‘엄마는 미워’, 생각이 커지는 2학년 일기쓰기 ‘강아지 소동’, 마음이 넓어지는 3학년 일기쓰기 ‘아빠의 흰머리’ 등 3권으로 이루어져 있다. 도시에 사는 초등학생들이 쓴 일기모음집으로, 1학년 일기쓰기에는 주로 그림일기가, 학년이 올라가면서는 다양한 주제로 어린이들이 직접 쓴 일기가 어린이들의 입말 그대로 실려 있다. 이 책을 읽다보면 일기쓰기가 그리 ‘어렵고 지겨운 숙제’가 아니라는 사실과 어떤 주제로든 일기를 쓸 수 있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각권 6천원) 〈김주태 기자〉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