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어린이세상
  •  [생활문]조카이야기
  • 어린이동아 취재팀
  • 1998-03-16 10:18: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생활문]조카이야기

나의 예쁜 조카의 이름은 주리다. 사촌 언니가 시집을 가서 딸을 낳았는데 이제 두돌이 되어 간다. 아장아장 걸으며 말을 조금씩 하는데 너무 귀엽다. 주리가 태어나기 전 나는 우리 집안의 귀염둥이였다. 그러나 이제는 찬밥 신세가 되버렸다. 주리가 우리집에 오면 엄마, 아빠, 이모 모두 주리만 예뻐하고 데리고 놀고 하여 나는 천덕꾸러기가 되곤 한다. 더구나 편식이 심한 나에 비해 주리는 김치도 나보다 더 잘 먹어 이모 체면이 말이 아니다. 엄마가 시장에서 주리옷을 사올 때 은근히 샘도 나고 화도 나지만‘어른인 내가 참아야겠지’라고 생각한다. 아직 이모라는 단어를 확실하게 발음하지 못하지만 머지 않아 똑똑하게 말할 것으로 나는 믿고 있다. “주리야, 사람 많은 곳에서는 제발 이모라고 하지 말고 그냥 언니라고 불러 다오. 이 나이에 내가 이모라니….” ‘예쁜 주리야, 말괄량이라도 좋으니까 튼튼하게만 자라 다오.’ 김승희 / 서울 가곡교 6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