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어린이세상
  •  [독후감]「열세번째 민주의 방」을 읽고
  • 어린이동아 취재팀
  • 1998-01-26 09:47: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독후감]「열세번째 민주의 방」을 읽고

‘열세 번째 민주의 방’을 읽었다. 민주는 방마다 이름을 따로따로 지어 주었다. 향기가 있는 방이 마음에 든다. 내 방에는 인형이 있지만 민주의 방은 없다. 내가 향기가 있는 방을 가진다면 잘 가꿀 것이다. 또 애들이 와서 쿵쾅쿵쾅 뛰면 나는 뛰지 못하게 할 것이다. ‘열세 번째 민주의 방’은 쬐그만 방, 향기로운 방, 귀가 달린 방, 연극이 있는 방, 빈 방, 이야기의 방이 나오는데 민주가 할머니를 위해 쬐그만 방을 양보하는 것을 봤을 때 너무 감동적이었다. 내 방을 열심히 꾸며주는 엄마를 봤을 땐 엄마에게 효도하고 싶다. ‘열세 번째 민주의 방’은 참 재미있다. 나도 내 방에 멋있는 이름을 지을 것이다. 별이 있는 방이다. 양용석 / 서울 서고교 1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위즈라이브 한미양행 꿈나침반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