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자마당
  •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참가하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9-03-27 16:46:3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이태규 동아어린이기자(맨 왼쪽)가 소방차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근 경기 안산시 안산소방서에 방문해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에 참여했다.

이날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은 사이렌을 울리면서 출동하는 소방차가 빨리 이동할 수 있도록 도로의 일반 차량들이 길을 비켜줘야 한다는 인식을 시민들에게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훈련 전 소방서에 도착해 담당소방관의 안내를 받으며 각기 다른 소방차의 역할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소방차 중에는 물이 나오는 차만 있는 게 아니라 물로 끄기 힘든 불을 화학약품으로 끌 수 있도록 준비된 차량, 기타 화재 진압에 필요한 소방장비만을 실은 차량 등이 있었다.

소방관의 도움을 받아 소방차에 탑승해 길 터주기 훈련에 나섰다. 한 소방관에게 “왜 이렇게 힘든 일을 하나”라고 묻자 “사명감 때문이다”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훈련 중 실제로 화재가 발생했다는 연락을 받아 소방차가 출동하는 바람에 기자는 차에서 내려 집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소방관들이 화재진압을 위해서 얼마나 힘들게 노력하는지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독자들도 사이렌을 울리며 출동하는 소방차, 구급차 등이 있다면 일반 차량이 길을 비켜주어야 한다는 사실을 널리 알려주기를 바란다.

▶글 사진 경기 안산시 안산대월초 6 이태규 기자​

▶어린이동아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