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기사보기
  •  부산 와석초 ‘교실형 안전체험관’ 부산서 첫 오픈
  • 이지현 기자
  • 2019-02-14 10:52:4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부산광역시교육청은 부산 북구 와석초등학교가 오는 2월 18일 오후 2시 부산에서 처음으로 ‘교실형 안전체험관’인 ‘어울림 안전체험관’ 개관식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교실형 안전체험관’은 세월호 참사 이후 체험중심 안전교육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학생들에게 안전의식과 위기 대처능력을 키워주기 위해 교육부가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공모사업이다. 


이 사업은 학교 유휴교실 2∼3칸을 활용해 재난안전교육, 응급처치교육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들어 학생들이 학교 내에서 쉽게 안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까지 전국 60여 개 학교가 선정되었으며, 부산의 경우 와석초를 포함해 4개 학교가 선정됐다.

와석초는 지난 2017년 11월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교직원이 참여하는 ‘안전교육 전문적학습공동체’를 구성, 운영했다.

이 학교 전문적학습공동체는 학교와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교실형 안전체험관을 만들기 위해 다른 시도의 안전체험관과 일본 고베 ‘인간과 미래 방재관’ 등을 두루 견학한 후 설계도 초안을 작성했다. 특히 해양도시 부산의 특성을 살려 풍수해와 물놀이 안전체험교육에 중점을 두었다.

또 학생들의 위기 상황에 대한 몰입도와 체험교육에 대한 호기심을 높이기 위해 학교 안전교육 캐릭터인 ‘세이와 프티의 재난 속 일과’를 재구성한 스토리텔링 교육방법을 만들어 체험관 활용 수업에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개관식은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김광모 부산시의회 교육위원장을 비롯해 학교 교직원, 학부모, 학교운영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 커팅, 안전체험교육 수업 등 순으로 진행한다.

김경배 와석초 교장은 “지금까지 안전교육은 학교에선 강의식으로 이뤄지고 체험을 위해선 먼 곳에 있는 체험관까지 이동해야 하는 한계가 있었다”며 “우리 학교 학생과 학부모뿐만 아니라 인근 유치원과 학교에도 개방하여 위기상황 대처능력을 체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썰화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썰화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