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안중근 생각하며 쓴 김구의 글씨
  • 김보민 기자
  • 2018-08-13 17:57:44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구 선생 글씨, 우리나라로

백범 김구 선생(1876∼1949)이 안중근 의사(1879∼1910) 순국(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침) 39주년을 기념해 쓴 글씨가 우리나라로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김구 선생이 독립운동가 김형진(1861∼1898)의 후손에게 선물했던 친필휘호(직접 손으로 쓴 붓글씨)를 기증받았다”라고 13일 밝혔다. 친필휘호에는 ‘언행(말과 행동)이 떳떳하고 정당함’을 뜻하는 ‘광명정대(光朙正大)’가 적혀 있다.

김형진은 김구와 1895년 무력으로 일제를 무찌를 것이라고 결의(뜻을 정하고 굳게 마음을 먹음)하고 1896년에는 김구와 함께 의병 활동을 한 인물.

광복 후, 김구는 김형진의 유족들을 자주 보살폈으며 1949년 김형진의 손자인 김용식 씨에게 글씨를 선물했다. 이후 이 글씨는 1960년대에 김 씨의 6촌 동생 김태식 씨에게 전달되었고, 그는 1973년 이를 가지고 미국 이민을 떠났다.

김태식 씨는 2021년 문을 열 ‘국립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에 ‘광명정대’를 전하고 싶다고 우리 정부에 밝혔고 최근 기증이 이루어졌다.​


김구 선생이 쓴 친필휘호. 문화재청 제공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썰화 한미양행 독해왕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썰화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