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사이언스] 제2의 지구 찾으러 ‘테스’가 간다
  • 김보민 기자, 서진명인턴기자
  • 2018-04-24 15:32:45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제2의 지구 찾으러 출동!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태양계 밖 행성 탐색을 위한 우주 망원경 테스(TESS)’를 지난 18(현지시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테스의 임무는 지구로부터 약 30~300광년(빛이 1년 동안 가는 거리·1광년은 94600) 떨어진 별들 가운데 지구와 비슷한 행성을 찾는 것. 지구는 풍부한 산소를 가지고 있으며 대기와 바다가 있어 수많은 생명체가 살고 있다. NASA의 우주 탐사를 통해 지구와 같은 환경의 행성이 발견될 경우 그곳은 미래에 인류가 살게 될 2의 지구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NASA가 우주로 쏘아올린 테스는 어떻게 외계 행성을 찾아내는 것일까?


우주에 떠있는 테스의 모습 가상도. NASA


테스
, 넌 누구니?

 

테스는 태양계 밖에 있는 행성을 탐색하기 위한 우주 망원경. 망원경처럼 멀리 있는 별을 관측하지만, 가만히 멈춰있지 않고 우주에서 지구 주위를 돌며 항성(스스로 빛을 내는 별) 20만 개를 조사할 예정이다.

장비 검사 기간을 거쳐 이르면 6월부터 임무를 시작할 테스는 천체면 통과현상을 이용해 외계 행성을 찾는다. 천체면 통과 현상은 항성 앞으로 빛을 뿜지 않는 행성이 지나가면 행성의 그림자가 항성을 가리면서 항성으로부터 관측되는 빛의 양이 줄어드는 현상. 테스는 항성들로부터 나오는 빛의 양을 관측하여 그 중 주기적으로 깜박이는 항성 주변을 탐색할 계획이다. 일정하게 깜박인다는 것은 항성 주위를 도는 행성이 있음을 뜻하기 때문.

테스에 설치된 네 대의 카메라는 2분 간격으로 항성들을 관찰하여 2주마다 관측한 자료를 지구로 전송할 예정. 천문학자들은 테스가 임무를 수행하는 2년 동안 2만여 개의 외계 행성을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50개 이상의 지구 크기 행성들과 지구 크기의 2배 이하인 행성 500

개를 발견 할 것이라고 본다.


테스를 실은 팰컨9 로켓이 발사되는 모습. 케이프커내버럴=AP뉴시스

케플러보다 넓게
 

테스가 발사되기 전까지 외계 행성 탐사를 책임진 것은 우주망원경 케플러다. 20093월 발사된 케플러는 4500개가 넘는 외계 행성 후보를 찾아내 행성 사냥꾼이라는 별명을 가졌다. 그렇다면 케플러와 차세대 행성 사냥꾼, 테스는 어떻게 다를까?

케플러는 최대 10만 개의 별을 동시에 관측할 수 있지만 우주의 한 쪽만 보기 때문에 우주의 0.25%밖에 담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 테스는 케플러보다 관측범위가 400배나 넓다. 우주의 85%에 해당하는 영역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까이 있는 별도 관측 가능하다.

한편 케플러 우주망원경은 곧 은퇴를 앞두고 있다. NASA는 지난 3케플러의 연료가 거의 다 떨어졌으며, 수개월 내 수명이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케플러는 현재 지구에서 약 15000km 떨어져 있어 연료 보급이 불가능하다. 연료가 떨어지면 그 자리에서 임무가 종료된다

.


우주에 떠있는 테스의 모습 가상도. NASA




▶어린이동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서진명인턴기자 jms1024@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린이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터치소리 한미양행 독해킹 만화로 보는 한국사 와글와글스토리툰 헬로마이잡
텐텐수학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독해왕 시사원정대
  • 단비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