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 뉴스 전체보기
 
[눈높이 사설]‘노트르담 드 파리’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노트르담 공식 트위터 캡처
 
 

프랑스 파리의 시테 섬은 파리의 시작이자 중심이다. ‘파리’란 이름도 시테의 켈트족 원주민 ‘파리지(Parisii)’에서 따왔다. 프랑스 왕국이 가톨릭을 국교로 채택한 뒤 로마의 식민지배 때 세워진 시테의 주피터 신전은 무너졌고, 그 터엔 대성당이 들어섰다. 노트르담이다. ‘우리의(Notre)’와 ‘귀부인(Dame)’이란 두 단어가 합쳐져 ‘성모 마리아’를 의미한다.

 

1163년부터 192년간 지어진 노트르담은 역사의 현장이었다. 마녀로 몰려 화형당한 잔다르크의 명예회복 재판(1455년)이 열린 곳이 노트르담이었다. 종교보다 이성이 중시된 1789년 프랑스 대혁명 때는 수난을 겪었다. 3개의 성당 출입문 위 일렬로 늘어선 28개의 성경 속 유대 왕 입상(立像·선 모습으로 만든 상)과 종이 모조리 끌어내려져 산산조각이 났다. 폐허가 됐다. 1804년 나폴레옹 1세는 ‘황제 대관식’을 위해 내부 벽에 급히 회칠을 해야 했을 정도였다.

 

잊혀졌던 노트르담을 재조명(가치를 다시 살펴봄)한 것은 1831년 출간된 프랑스 작가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 드 파리’였다. 노트르담을 무대로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와 종지기 콰지모도가 펼친 슬픈 사랑은 ‘모든 사람이 평등한 세상’의 가치를 일깨웠다.

 

소설의 대흥행에 힘입어 노트르담은 1844∼1870년 대대적인 복원 작업이 이뤄졌다. 건축가 외젠 비올레르뒤크는 복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창작물도 덧붙였다. 박쥐 날개와 용의 머리를 한 괴물 ‘가고일(Gargoyle)’ 조각상을 각기 다른 포즈로 만들어 외벽 곳곳의 비죽비죽 튀어나온 빗

물받이 위에 얹은 것. 위고의 소설에 등장하는 음산한 노트르담과 콰지모도의 기괴한 모습을 두드러지게 보여주기 위해서였다.

 

노트르담이 전면 보수 공사를 위해 1억 유로(약 1350억 원) 목표의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노트르담 측은 “가고일과 고딕 양식의 아치형 구조물이 바스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고가 ‘돌의 거대한 교향악’이라고 표현했던 노트르담. 147년 만의 재단장은 어떻게 될지….

 

동아일보 9월 1일 자 조수진 논설위원 칼럼 정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9.14 22:19:44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눈높이 사설]포항 지진의 액상화 징후, ‘지하’ 알아야 한다 [2017/11/24]
[눈높이 사설]‘하나 된 평창’… 대통령 앞장서 뛰어야 [2017/11/22]
[눈높이 사설]사상 첫 ‘수능 연기’ 불러온 포항 강진 [2017/11/20]
[눈높이 사설]새로운 한중 경제협력, 확 달라져야 [2017/11/17]
[눈높이 사설]혼혈모델 한현민 [2017/11/15]
[눈높이 사설]트럼프, 세계에 김정은 독재 고발했다 [2017/11/13]
[눈높이 사설]가자미 외교 [2017/11/10]
[눈높이 사설]성화 봉송의 묘미 [2017/11/08]
[눈높이 사설]무인편의점 [2017/11/06]
[눈높이 사설]한중 관계 ‘사드사태’의 교훈 잊지 말자 [2017/11/03]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