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Science]‘깜빡’ 윙크로 TV 끈다

눈을 깜빡여 전등을 켜고 끄는 모습. 신화통신
 
 

눈만 깜빡이면 조명이나 TV 등을 켜거나 끌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영국의 과학매체인 뉴 사이언티스트는 “미국 조지아공대, 중국과학원, 중국 충칭대 등의 연구원들이 윙크를 인식하는 소형 센서를 개발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동전 한 개 정도의 크기인 이 센서는 안경의 안경테 끝 부분에 장착해 사용된다. 이 안경을 쓴 사람이 윙크를 하면 센서가 관자놀이 주변 피부의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해 눈의 깜빡임을 알아차린다. 이에 따라 전자제품을 작동시키거나 멈추는 것. 이 센서를 이용하면 눈을 깜빡이는 횟수에 따라 가상의 키보드를 이용해 글자를 입력할 수도 있다.

 

또 이 센서는 무의식적인 눈 깜빡임과 일부러 하는 깜빡임을 구분해 오작동이 일어날 확률도 적다. 눈을 깜빡였을 때 관자놀이 피부의 움직임이 일정 수준보다 약하면 무의식적으로 윙크를 했다고 판단하는 것.

 

연구원들은 앞으로 이 센서를 이용해 루게릭 병처럼 온 몸의 근육이 마비돼 입이나 손을 이용해 의사소통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8.15 22:35:56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스토리텔링 코딩]프로그램의 ‘벌레’를 잡아라 [2017/10/18]
[Science]네이버가 개발한 미래형 로봇들 [2017/10/18]
건강상태 알려주는 스마트 변기 나왔다 [2017/10/12]
[스토리텔링 코딩]변수 따라 변신해요 [2017/10/11]
[Science]우리나라 최초의 SF 소설은? [2017/10/11]
[Science]‘보석 벌레’ 영어이름 얻은 비단벌레 [2017/10/11]
[스토리텔링 코딩]당신의 선택은? [2017/09/27]
[Science]북한 핵 실험, 휴화산 백두산 폭발에 영향 줄까 [2017/09/27]
[Science] 열대어 구피, 사람처럼 성격 다르다? [2017/09/27]
[스토리텔링 코딩]반복되는 일을 묶어요 [2017/09/20]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