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뉴스브리핑]가장 위대한 흑인 선수 ‘마이클 조던’
레벨★

마이클 조던. 동아일보 자료사진
미국 농구선수 마이클 조던(54)이 역대 흑인 스포츠 선수 가운데 가장 위대한 선수로 뽑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인 ESPN은 ‘위대한 흑인 선수 50인’을 순위별로 최근 발표했다. 실력과 사회영향력 등을 기준으로 성인 1만여 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다.

 

1984년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시카고 불스 소속으로 데뷔한 조던은 뛰어난 실력을 발휘해 소속팀이 NBA에서 6번이나 우승하도록 이끌었다. 2003년 농구계에서 물러난 뒤에는 흑인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한 사회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2위는 흑인 최초로 메이저리그(미국프로야구)에서 활약한 재키 로빈슨(1919∼1972). 야구는 ‘백인의 스포츠’라 여겨지던 1947년 브루클린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선수로 데뷔한 로빈슨이 멋진 활약을 보인 뒤 흑인들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활발해졌다.

 

3위는 ‘전설의 복서’로 불리는 미국 복싱선수 무하마드 알리(1942∼2016)가 차지했다. 세계 복싱 챔피언 벨트를 여러 번 차지했던 그는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은퇴 후 인종차별을 없애고 어린이 인권을 지키기 위한 활동을 펼쳤다.

 

▶서정원 기자 monica8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8.10 22:29:02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오늘의 뉴스]기후변화로 산사태 일어난다 [2017/08/22]
[뉴스브리핑]친환경 달걀에서 맹독성 살충제 ‘DDT’ [2017/08/22]
[뉴스브리핑]삼성, 시각장애인용 VR 앱 무료 공개 [2017/08/22]
[뉴스브리핑]1940년대 고려인의 생활 모습 [2017/08/22]
[오늘의 뉴스]달걀에 ‘축산물 이력제’ 도입 [2017/08/21]
[뉴스브리핑]영화 ‘택시운전사’ 1000만 관객 [2017/08/21]
[뉴스브리핑]미국 99년 만의 개기일식, 예측사진 나와 [2017/08/21]
[뉴스브리핑]유럽 ‘소프트 타깃’ 테러 잇따라 [2017/08/21]
킥보드 안전하게 타려면? 골목길·실내 NO [2017/08/18]
[뉴스브리핑]서해 영웅 55인 조각으로 [2017/08/18]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