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뉴스브리핑]“우리 꽃에 일제 흔적 지워요”
레벨★★

반크가 금강초롱꽃의 새로운 영문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만든 엽서. 반크 제공

 

 

우리나라 식물의 학명(동식물에 붙여지는 학술적 이름) 중 일제의 흔적이 남아 있는 이름 대신 새로운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리는 운동이 벌어진다.

 

우리나라 사이버외교사절단인 반크(VA NK)는 “한국 자생(저절로 나서 자람) 식물 4073종 가운데 학명과 영문 이름 등에 일본 학자명이나 일본식 지명이 들어 있는 것은 315종”이라면서 “이런 이름 대신 우리가 새롭게 만든 영문 이름을 세계에 알리는 운동을 시작한다”고 최근 밝혔다.

 

일부 우리나라 꽃의 학명에는 일제강점기에 한국의 식물을 연구하고 분류했던 일본 학자 나카이 다케노신의 이름이 들어있다. 나카이가 학명이 없던 한국의 자생 식물들의 학명을 처음 등록하면서 자기 이름을 넣었기 때문. 개나리의 학명은 ‘포시티아 코리아나 나카이(Forsythia Koreana Nakai)’다.

 

금강초롱꽃의 학명인 ‘하나부사야 아시아티카 나카이(Hanabusaya asiatica Na kai)’에는 조선총독부 첫 공사인 하나부사 요시타다의 이름이 들어있다.

 

반크는 우리말 발음을 이용해 개나리에는 ‘Gaenari’라는 영문 이름을 만들어주는 식으로 일부 꽃의 새로운 영문 이름을 만들었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8.08 22:39:25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뉴스브리핑]일본에 빼앗긴 묘지, 국립중앙박물관에 [2017/09/14]
[오늘의 뉴스]추석 연휴에 고궁·휴양림이 무료 [2017/09/14]
‘최후의 다이빙’ 앞둔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의 업적들 [2017/09/13]
[뉴스브리핑]유전자 분석으로 조선시대 미라 사인 밝혀 “성인병으로 사망” [2017/09/13]
[오늘의 뉴스]‘유류 첫 제재’ 대북결의안 채택 [2017/09/13]
[뉴스브리핑]내년부터 중학교에서 자유학년제 [2017/09/13]
[뉴스브리핑]서울시 “일회용 비닐봉지 퇴출”… 우산 비닐커버부터 [2017/09/13]
유튜브에서 수어 노래 전하는 최형문 씨 “수어는 아름다운 언어” [2017/09/12]
[뉴스브리핑]수능 지원자 9년 만에 60만 명 아래로 [2017/09/12]
[뉴스브리핑]발 냄새 맡는 강아지 로봇 [2017/09/12]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