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 뉴스 전체보기
 
[도전! 기자 생생체험]건강한 장에는 좋은 균 듬뿍
분석해봤더니

이지현 기자 에게 비피도박테리움을 설명하는 김석진 소장(오른쪽)

최근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국내 최초로 대변 이식술 전문 치료팀이 꾸려졌다. 대변 이식술은 건강한 대변 속에서 미생물을 뽑아내 치료하기 어려운 장염을 앓는 환자의 대장 속에 뿌려 장염을 낫게 하는 치료법. 대변 이식술을 위해서는 건강한 대변은 물론 대변에 대한 다양한 연구 자료가 필요하다.

 

대변에 대한 연구 자료를 모으기 위해 우리나라에 ‘대변은행’도 최근 생겼다. 바이오일레븐 기업부설 연구소인 김석진좋은균연구소에서 아시아 최초로 골드 바이옴이라는 대변은행을 세운 것. 마치 은행에서 돈을 저장하듯 대변 속 균들을 저장해 두었다가 필요로 하는 기관에 공급하면 대변 이식술과 같은 방법을 통해 건강하지 못한 장을 가진 사람에게 이들 균을 제공할 수 있다.

 

대변 속에는 도대체 어떤 정보가 들어 있기에 대변을 기증받고 모아두는 것일까? 어떤 대변이 건강한 대변일까? 어린이동아 이지현 기자가 서울 강남구에 있는 김석진좋은균연구소를 찾아가 자신의 대변을 분석해봤다.

 

 

좋은 균 vs 나쁜 균

 

건강한 장에는 좋은 균이, 건강하지 못한 장에는 나쁜 균이 많이 산다. 대변에서 수분과 각종 이물질을 걸러내고 남은 균의 덩어리를 살펴보면 좋은 균과 나쁜 균이 얼마나 들어있는지 알 수 있다. 김석진 연구소장은 “대변 속에서 찾을 수 있는 대표적인 균 3가지를 통해서 장이 건강한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대표 균은 비피도박테리움, 락토바실러스, 클로스트리듐이다. 좋은 균인 비피도박테리움과 락토바실러스가 많으면 장 건강이 좋은 것이고 나쁜 균인 클로스트리듐이 많으면 장 건강이 나쁘다는 것. 비피도박테리움은 나쁜 균으로 인한 배탈을 막아주고 락토바실러스는 소화되지 못한 음식물을 발효시켜 몸에 유익한 물질로 바꿔주는 역할을 한다. 반대로 클로스트리듐은 너무 많을 경우 독소와 노폐물을 만들어 건강에 해를 끼친다.

 

“이 기자의 대변 속에는 비피도박테리움이 많은 편이고 락토바실러스는 한국인 평균보다 적어요. 나쁜 균인 클로스트리듐도 적습니다. 락토바실러스가 적은 것은 조금 아쉽지만 다른 좋은 균인 비피도박테리움이 장을 지켜주고 있어요. 장이 건강한 편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김 소장)

 

장이 건강해야 몸이 튼튼

 

장은 음식물에서 우리 몸의 좋은 영양을 흡수하고 나쁜 것은 걸러낸다. 김 소장은 “장에 클로스트리듐이 많이 생겨서 설사를 하다가 탈수와 감염으로 숨지는 사람이 미국에서만 1년에 1만5000명 정도가 된다”라고 말했다.

 

대변은행은 이런 일을 막기 위해 있는 곳이다. 기증된 대변 중에서 건강한 균이 많이 든 표본들을 보관해두었다가 대장 이식술을 하는 병원에 공급한다.

 

“대변은행은 전쟁에서의 총알 공급처 같은 곳입니다. 좋은 균이 많이 들어있는 선물세트를 만들어서 병원에 전달해 치료에 쓰일 수 있도록 돕는 것이지요.”(김 소장)

 

건강한 대변을 가지고 싶다면?

 

내 대변이 좋은 균 선물세트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김 소장은 “과자나 라면 같은 인스턴트 음식을 적게 먹고 섬유질이 든 음식을 많이 먹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브로콜리나 귤 등을 먹다가 입에 걸리는 가는 끈 같은 것이 섬유질 덩어리다. 장 속의 좋은 균들이 섬유질을 먹고 많이 자라나서 장을 지켜준다.

 

“인스턴트 음식에는 오래도록 상하지 않게 하는 방부제가 들어가 있어요. 이 방부제가 장 속의 좋은 미생물도 다치게 해서 장 환경을 나쁘게 만듭니다. 어린이들이 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고 건강한 몸을 가지기를 바랍니다.”(김 소장)

 

글 이지현 인턴기자 easy27@donga.com

사진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7.27 09:45:56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도전! 기자 생생체험]VR로 사격훈련 해보니 [2017/09/21]
[도전! 기자 생생체험]건강한 장에는 좋은 균 듬뿍 [2017/07/26]
1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