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Science]제멋대로 몸이 움직이네?
조종당하는 좀비 벌레들

곰팡이에 의해 조종당하는 골든로드 솔져 딱정벌레. 뉴사이언티스트
 
 

《 북아메리카 지역에 주로 사는 골든로드 솔져 딱정벌레의 수컷. 자신을 유혹하려고 날개를 살랑살랑 흔드는 암컷에게 다가간 수컷은 화들짝 놀란다. 알고 보니 이 암컷은 이미 죽은 ‘시체’였던 것. 도대체 암컷의 시체는 어떻게 날개를 흔들 수 있을까? 미국 코넬대 연구팀의 발견에 따르면 암컷은 에리니옵시스 람피리다룸이라는 곰팡이에 감염된 상태. 암컷 딱정벌레의 몸에 들어가 암컷을 죽이고 성장하는 이 곰팡이는 암컷의 몸을 부풀리면서 마치 암컷이 짝짓기를 원하는 것처럼 날개를 펼치게 만든다. ‘좀비’가 된 암컷에게 짝짓기를 위해 다가간 수컷이 몸을 비비는 순간 치명적인 곰팡이에 감염된다. 골든로저 솔져 딱정벌레처럼 기생(얹혀 삼)생물에 의해 몸이 조종되는 이른바 ‘좀비 벌레’들이 있다. 기생생물들은 숙주(기생생물에게 영양을 공급하는 생물)의 행동을 조종해 번식에 유리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또 다른 좀비 벌레를 알아보자. 》

 

 

귀뚜라미(왼쪽)를 조종하는 연가시. lancaster
 
 

“물에 들어 가”

 

귀뚜라미, 메뚜기, 사마귀는 연가시나 모양 선충처럼 가느다란 줄처럼 생긴 기생충들에 의해 좀비 벌레가 된다.

 

이들 기생충은 번식과 성장을 위해 다른 곤충들을 이용한다. 물속에서 부화된 기생충은 일단 모기 유충인 장구벌레에 침투한다. 장구벌레가 모기가 될 때까지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는 것. 모기가 귀뚜라미 같은 곤충들에게 먹히는 순간 이들 곤충으로 약삭빠르게 옮겨 탄다.

 

곤충의 몸속에서 영양분을 쫙쫙 빨아먹으며 성장한 기생충들은 번식 때가 되면 숙주인 곤충을 조종해 물속으로 뛰어들도록 만든다. 숙주의 시각체계를 혼동을 일으켜 숙주가 물에 빠지도록 하는 것. 결국 숙주는 물에 빠져 죽고 이때 곤충의 몸에서 조용히 빠져나온 기생충들은 물속에 알을 낳는다.

좀비가 된 개미. 내셔널지오그래픽

 

 

“나무로 올라가”

 

열대우림에 사는 곰팡이인 코르디셉스는 번식을 위해 왕개미를 좀비로 만든다.

 

코르디셉스는 감염시킨 왕개미의 머릿속에 화학물질을 분비해 왕개미를 조종한다. 코르디셉스는 왕개미가 한낮에 나무의 높은 곳으로 올라가 나뭇잎을 물고 매달려있게 만든다. 곰팡이에 의해 칼슘 성분을 모조리 빨아 먹힌 왕개미는 움직이지 못하게 되고 곧 죽는다.

 

밤사이에 개미 머리를 뚫고 자라난 곰팡이는 주변에 포자(씨앗의 기능을 하는 생식세포)를 뿌린다. 그러면 포자는 나무 아래를 지나는 또 다른 개미들에게 쉽게 침투한다. 코르디셉스는 자신들의 포자를 퍼뜨리기 가장 좋은 장소로 개미가 이동하도록 유도한 것.

 

좀비가 된 집시나방 애벌레. SERAMBO
 
 

집시나방의 애벌레도 바큘로 바이러스에 의해 좀비가 된다. 바이러스는 애벌레에 ‘높이 올라가라’는 명령을 내리고 애벌레를 죽인다. 높은 곳에서 죽은 애벌레의 몸이 분해됨과 동시에 아래로 함께 뿌려진 바이러스는 지나가는 많은 생물의 몸에 들어간다.

 

옆새우. biolab
 
 

“천적의 먹이가 되어라”

 

논에서 주로 사는 작은 새우인 옆새우는 흡충에 감염되면 스스로 죽으려고 기를 쓴다. 흡충은 편평한 몸을 가진 작은 기생충.

 

옆새우는 보통 진흙 속에 살지만, 흡충에 감염되면 미친 듯이 헤엄쳐 가장자리에 있는 나무줄기나 바위 위로 몸을 던진다. 몸이 드러난 새우는 쉽게 새 같은 동물들의 먹이가 되고, 이 틈을 타 흡충은 새우를 먹은 동물들의 몸으로 이사를 간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7.04 21:57:45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Science]‘깜빡’ 윙크로 TV 끈다 [2017/08/16]
[Science]생태계 지키고 모기도 없애고 [2017/08/16]
[Science]“더우면 쿨쿨 자요” [2017/08/09]
[Science]AI 시대 주인공은 나야 나! [2017/08/08]
[Science]야자 만나자 [2017/08/02]
[Science]멍멍! 우린 제법 닮았어요 [2017/08/02]
[Science]쭉쭉 자라는 로봇 [2017/07/26]
[ETRI와함께하는코딩 놀이터]원판을 하나둘 옮기자 [2017/07/26]
[Science]비행기 뜨기 어려워요 ㅠㅠ [2017/07/26]
[ETRI와함께하는코딩 놀이터]하나둘 탑을 쌓자 [2017/07/19]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