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독자한마당
문예상
그럴 듯 하네요
무슨 말을 할까요
시사회·이벤트
교육현장
- 학교소식
- 칭찬합시다
여기는 우리들 세상!
 - 인터넷 자유게시판
 - 디카세상
 - 깔깔 유머방
 - 기사 제보합니다




어린이 세상 독자한마당
 
[독자한마당/산문]꼴찌는 싫어!
박동건(대전 유성구 대전두리초 2)

일러스트 임성훈
 
 

우산이 뒤집어 졌다가 펴졌다가 춤추는 것 같은 날씨였다.

 

오늘 학교에서 달리기 시합을 했다. 그런데 달리기를 할 때 갑자기 힘이 쭈욱 빠졌다.

 

다른 친구들은 우르르 모여서 앞으로 가고 나는 맨 꼴찌로 갔다. 난 슬펐다.

 

내가 마치 겨울의 썩은 나무 같았다. 눈물이 한 방울 나왔지만 아무도 눈치 채지 못했다. 왜냐면 방울이 너무 작아서다.

 

선생님께 작별인사를 한 후 학교에서 슬펐던 이야기를 엄마에게 하는데 갑자기 삼켰던 내 눈물이 다시 뱉어졌다.

나는 울컥울컥 울었다. 엄마는 나를 위로해 주셨다.

 

다음부터는 골목길이라도 자주 뛰어 다니면서 달리기 연습을 해야겠다. 꼴찌는 싫으니까!

 

■ 작품을 감상하고나서

 

동건 어린이는 달리기를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생활문을 썼어요. ‘우산이 춤추는 것 같은 날씨’ ‘썩은 나무 같았다’ 등 생생한 표현이 돋보입니다.

 

모두 참 잘했습니다. 다른 친구들의 작품도 기대됩니다.^^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6.20 22:27:07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독자한마당/서예]사해형제 [2017/11/22]
[독자한마당/그림]사과톡톡 [2017/11/22]
[독자한마당/동시]화목해지는 귤 [2017/11/22]
[독자한마당/서예]좋은 책은 참된 친구 [2017/11/15]
[독자한마당/동시]낙엽 [2017/11/15]
[독자한마당/그림]풍선 나들이 [2017/11/15]
[독자한마당/동시]바닷가에서 만난 강아지 [2017/11/08]
[독자한마당/동시]쿵쿵이와 조마조마 [2017/11/08]
[독자한마당/만들기]두툼한 스테이크 [2017/11/08]
[독자한마당/동시]내 물고기 워터 독 [2017/11/01]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