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Around the World
 
[월드 돋보기]“순식간에 도착해요”
세계의 고속철도들

《 한국 고속철도 KTX의 모델인 프랑스의 고속철도 TGV(테제베)가 약 40년간 유지해온 이름을 바꾼다. 고속철도는 시속 200㎞ 이상의 빠른 속도로 운행되는 철도를 말한다. 프랑스 국영철도기업 SNCF는 7월 2일부터 프랑스의 수도인 파리와 보르도를 잇는 새 고속철도의 이름을 ‘inOui(이누위)’로 짓는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위는 프랑스어로 ‘예’라는 뜻으로 SNCF가 운영하는 저가 고속철도 ‘위고’나 고속버스 ‘위버스’, 렌터카 서비스 ‘위카’와 비슷한 이름을 붙이기 위한 것. SNCF는 2020년까지 프랑스의 모든 고속철도 이름을 이누위로 바꿀 계획이다. 프랑스의 테제베를 비롯해 여러 나라에서 대표적인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은 고속철도들을 알아보자. 》

 

프랑스의 고속철도 테제베. 유레일 홈페이지 캡처
 
 

대표 고속철도, 프랑스 테제베

 

테제베는 ‘고속철도’라는 프랑스어의 줄임말인 TGV를 프랑스어식으로 발음한 것. 1981년 프랑스의 알스톰사가 개발한 후 프랑스의 대표 고속철도로 자리 잡았다. 오는 7월부터 ‘이누위’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불리게 된다. 현재 테제베가 달리는 속도는 통상 시속 300㎞이며 순간 최고 속도는 시속 515㎞에 이른다.

 

테제베는 스페인, 대만 등 다른 나라에 고속철도 기술을 수출하기도 했다. 우리나라의 KTX 역시 1993년 테제베에 사용됐던 고속철도 기술을 들여와 개발한 것.

 

일본의 고속철도 신칸센. 재팬타임스 캡처
 
 

최초의 고속철도, 일본 신칸센

 

일본의 신칸센은 세계 최초로 설립된 고속철도다. 일본의 수도인 도쿄에서 신오사카까지 552.6㎞를 잇는 도카이도 신칸센은 1964년 도쿄올림픽 개최에 맞춰 1964년 10월 1일에 개통(운행을 시작함)됐다. 시속 240∼275㎞로 운행하는 신칸센은 일본 전역을 연결하며 일본의 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이바지했다.

 

신칸센에서 판매되는 도시락. 재팬 월간 웹 매거진 캡처
 
 

신칸센의 특징은 도시락. 일본에서는 신칸센이 지나는 고속철도역마다 그 지역의 대표 음식이나 문화를 반영한 도시락을 판매하고 있다. 자기가 좋아하는 도시락을 구입해 신칸센에서 먹는 것이 하나의 문화가 된 것.

 

중국의 징광 고속철도. 차이나 데일리 캡처
 
 

가장 긴 중국 징광 고속철도

 

중국에서 ‘징광 고속철도’를 이용하면 중국 수도인 베이징과 광저우 사이의 2298㎞ 거리를 시속 300㎞로 달려 8시간 만에 돌파한다. 기존에 운행하던 중국 열차로 20시간 31분 걸리던 시간이 3분의 1 정도로 줄어든 것.

 

스자좡 시, 정저우 시 등 중국 28개의 도시를 지나는 이 노선은 2012년 개통됐다. 징광 고속철도가 달리는 거리는 서울과 부산을 잇는 KTX 거리(398.2㎞)의 약 6배에 달한다. 세계에서 가장 긴 단일 철도노선인 것. 중국 정부는 2025년까지 고속철 구간을 1만500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정원 기자 monica8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6.01 22:13:42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월드 돋보기]별명으로 보는 메르켈 리더십 [2017/11/17]
[월드 돋보기]‘냉장고를 부탁해’ 아마존-월마트의 새 택배서비스 [2017/11/10]
[월드 돋보기]분담금에 휘청이는 유네스코 [2017/11/03]
[월드 돋보기] ‘할로윈’ ‘죽은자들의 날’ 무시무시한 축제들 [2017/10/27]
[월드 돋보기] “길냥이로 쥐 잡는다” 지금 세계는 ‘쥐와의 전쟁’ [2017/10/20]
[월드 돋보기]사우디 여성운전 허용, 여성파일럿 등장 “변화는 시작됐다” [2017/10/13]
[월드 돋보기]보름달 닮은 빵 냠냠 [2017/09/29]
[월드 돋보기]지하벙커 꼼짝 마! [2017/09/22]
[월드 돋보기]로힝야족이 미얀마를 떠나는 이유는? [2017/09/15]
[월드 돋보기]아마존 열대우림 개발 논란 [2017/09/08]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