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 뉴스 전체보기
 
[눈높이 사설]미세먼지 잡으려면 ‘국민 부담’도 설득해야

서울은정초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은정초(서울 양천구)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해 30년 이상 된 노후(오래되고 낡음) 석탄화력발전소(화전) 8기를 다음 달 일시 가동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또 내년부터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3∼6월에는 노후 화전의 가동을 중단하는 것을 규칙으로 하고, 노후 화전 10기 폐쇄 시기도 임기 내로 앞당기기로 했다. 노후 화전 8기의 가동 중단에 따라 줄어드는 미세먼지 발생량은 1∼2%에 불과하지만 ‘임기 내 미세먼지 30% 감축(줄여서 적게 함)’에 관한 의지는 충분히 보여줬다.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에서 날아오는 미세먼지 해결에는 시일이 걸리는 만큼 당장 할 수 있는 일, 즉 발전 부문 폐쇄는 빨리 하겠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정책 소개 사이트인 ‘문재인 1번가’에서도 20만 명 이상이 미세먼지 감축 공약에 ‘좋아요’를 누르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고, 문 후보도 ‘먼지와 부패가 없는 나라’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노후 화전이 폐쇄되더라도 전력 비수기(수요가 적은 시기)인 만큼 현재 전력 수급(수요와 공급)에는 큰 차질이 없다. 그러나 새롭게 화전을 세우는 것도 취소한다고 공약했기 때문에 전력 공급이 줄어들면서 전기요금이 올라가는 현상을 피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의 또 다른 발생원인 경유차를 2030년까지 퇴출시키기로 공약해 경유 값 인상도 시간문제다. 이에 더해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설 중단도 약속한 터라 전력 공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전기요금 상승과 친환경 대체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증가로 인한 재정 악화 등 미세먼지 해법이 경제와 국민에게 미치는 영향을 알리고 설득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동아일보 5월 16일 자 사설 정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5.18 22:22:12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눈높이 사설]베테랑과 새내기 소방관의 안타까운 죽음 [2017/09/20]
[눈높이 사설]무릎 꿇은 엄마, 정작 무릎 꿇을 사람 누군가 [2017/09/18]
[눈높이 사설]‘노트르담 드 파리’ [2017/09/15]
[눈높이 사설]김치와 멍청함 [2017/09/13]
[눈높이 사설]국제사회, 대북제재 동참했다 [2017/09/11]
[눈높이 사설]석유도시 휴스턴의 홍수 [2017/09/08]
[눈높이 사설]대북 전략 완전히 새로 짜라 [2017/09/06]
[눈높이 사설]송유관 잠가 북한 끌어내라 [2017/09/04]
[눈높이 사설]보물 임청각 [2017/09/01]
[눈높이 사설]AI 디스토피아<어두운 미래> [2017/08/30]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