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뉴스브리핑]경주 월성, 사람 뼈 발굴된 이유는?
레벨★★



경주 월성에서 발굴된 사람 뼈와 소그드인 토우(원 안).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신라시대의 도성(왕이 살았던 성)인 경주 월성에서 5세기 무렵 성벽을 쌓을 당시 사람을 함께 묻었던 증거가 발견됐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 월성의 서쪽 성벽에서 인골(사람의 뼈) 2구를 발견했다”면서 “성벽을 지으면서 제물로 사람을 묻은 것으로 보인다”고 최근 밝혔다. 성벽을 지을 때 사람을 제물로 바치는 행위는 우리나라에서는 설화로만 전해지던 것으로 이번에 처음으로 확인된 것.

 

발굴된 유물 가운데 특히 터번(머리에 감는 수건)을 쓴 토우(흙 인형)가 주목받는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국내에서 발굴된 소그드인(중앙아시아 소그디아나를 근거지로 한 이란계 주민) 토우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라면서 “이는 신라와 페르시아 문명 사이에 교류가 있었다는 것을 알려준다”라고 설명했다.

 

▶김민경 기자 min7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5.17 22:52:01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뉴스브리핑]‘육상식물의 조상’ 물석송 발견 [2017/10/24]
[뉴스브리핑]‘타이타닉’에서 나온 편지, 1억9000만 원 [2017/10/24]
[뉴스브리핑]일본, ‘전쟁 가능한 국가’로 갈까 [2017/10/24]
[오늘의 뉴스]산골마을에 출동한 드론 [2017/10/24]
신문지와 털실로 신나게 [2017/10/24]
[뉴스브리핑]개에게 물렸을 때 어떻게? [2017/10/23]
[뉴스브리핑]토마스의 새 친구는 ‘여성’ [2017/10/23]
[뉴스브리핑]신고리 5·6호기 공사 다시 시작 [2017/10/23]
야생동물의 눈물 [2017/10/23]
[오늘의 뉴스] ‘알파고 제로’ 알파고에 100전 100승 [2017/10/20]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