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Around the World
 
[월드 돋보기]젊은 프랑스 유럽 하나로 뭉칠까
프랑스 새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 프랑스 새 대통령으로 정당 ‘앙 마르슈’의 에마뉘엘 마크롱이 당선됐다. 그는 지난 7일(현지 시간) 프랑스 전역에서 치러진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66.1%의 득표율로 ‘프랑스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을 꺾고 프랑스 25대 대통령에 오르게 됐다. 결선투표란 이전 선거에서 득표 1, 2위를 한 후보들만을 두고 한 번 더 투표하는 것. 40세인 마크롱은 프랑스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대통령에 당선된 인물로 현재 유럽의 주요 정상들 중에서도 가장 젊다. 선출직(선거를 통해 뽑힌 공직자) 경험이 전혀 없는 그는 앙 마르슈라는 신생(새로 태어난) 정당을 기반으로 승리를 거머쥐는 이변을 연출했다. 마크롱은 이번 주말 엘리제궁(대통령 집무실)에서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한다. 마크롱은 어떤 인물일까? 앞으로 세계엔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

 

프랑스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 기뻐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파리=AP뉴 시스
 
 

“내 정치를 하겠다”

 

마크롱은 2008년 세계적인 투자은행인 ‘로스차일드’에 들어가 인수합병(회사를 사들이거나 서로 다른 회사를 하나로 합침) 전문가로 활약해 부사장까지 오른 인물. 그러던 그는 2014년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 정부에서 경제장관으로 임명된다. 경제장관을 할 당시 마크롱은 기업이 직원을 쉽게 해고할 수 있게 하는 등 기업 친화적인 정책을 펼치려고 했지만 올랑드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마크롱은 “프랑스 정치 시스템의 한계를 봤다”면서 지난해 앙 마르슈(프랑스어로 ‘전진’)라는 정당을 만들고 장관 자리를 내놓았다. 당을 만든 지 7개월만인 2016년 11월. “프랑스를 21세기로 끌고 나가겠다”면서 그는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다.

 

마크롱을 향해 기뻐하는 마크롱 지지자들
 
 

기존 정치권을 향한 분노

 

앙 마르슈는 현재 국회의원이 한 명도 없는 작은 정당이다. 프랑스 국민은 무엇을 믿고 마크롱에게 많은 표를 던진 걸까?

 

프랑스 국민이 그를 지지한 배경에는 프랑스를 오랫동안 이끌었던 두 정당인 ‘사회당’과 ‘공화당’에 대한 실망과 분노가 깔려있다. 사회당인 올랑드 대통령은 두 자릿수 실업률을 해결하지 못했으며 공화당은 각종 부패 문제를 일으켜왔다.

 

앙 마르슈의 자원봉사자들은 전국의 2만5000여 명을 직접 찾아가 인터뷰를 한 뒤 이를 통해 얻은 정보를 공약에 반영하는 등 새로운 시도를 했다. 그는 정부 예산 62조 원을 직업훈련에 쓰고 기업이 내는 세금인 법인세를 현 33.3%에서 25%까지 내리는 파격 정책으로 청년실업을 해결하겠다는 공약을 냈다.

 

하지만 당장 올 6월 총선(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에서 앙 마르슈가 많은 의석을 차지하지 못하면 마크롱의 개혁은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

 

마린 르펜(왼쪽)과 마크롱
 
 

유럽연합과 함께

 

마크롱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최근 느슨해져 가는 유럽연합(EU)의 결속력이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최근 EU는 주요 회원국 중 하나였던 영국이 탈퇴를 결정하면서 해체 위기에 처한 바 있다. 영국은 탈퇴를 통해 EU의 다른 회원국들을 돕기 위해 내야 하는 분담금의 부담을 더는 한편 EU 정책에 따라 받아들여야 하는 난민을 더 이상 수용하지 않겠다는 것.

 

이에 대해 마크롱은 “선진국이 나서서 다른 국가를 돕고 EU 나라들을 통합해야 한다. 이를 통해 오히려 많은 외국 기업이나 인재들을 프랑스로 오게 함으로써 프랑스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5.11 22:18:56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월드 돋보기]잘못된 정책+사치 생활=짐바브웨 [2017/11/24]
[월드 돋보기]별명으로 보는 메르켈 리더십 [2017/11/17]
[월드 돋보기]‘냉장고를 부탁해’ 아마존-월마트의 새 택배서비스 [2017/11/10]
[월드 돋보기]분담금에 휘청이는 유네스코 [2017/11/03]
[월드 돋보기] ‘할로윈’ ‘죽은자들의 날’ 무시무시한 축제들 [2017/10/27]
[월드 돋보기] “길냥이로 쥐 잡는다” 지금 세계는 ‘쥐와의 전쟁’ [2017/10/20]
[월드 돋보기]사우디 여성운전 허용, 여성파일럿 등장 “변화는 시작됐다” [2017/10/13]
[월드 돋보기]보름달 닮은 빵 냠냠 [2017/09/29]
[월드 돋보기]지하벙커 꼼짝 마! [2017/09/22]
[월드 돋보기]로힝야족이 미얀마를 떠나는 이유는? [2017/09/15]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