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독자한마당
문예상
그럴 듯 하네요
무슨 말을 할까요
시사회·이벤트
교육현장
- 학교소식
- 칭찬합시다
여기는 우리들 세상!
 - 인터넷 자유게시판
 - 디카세상
 - 깔깔 유머방
 - 기사 제보합니다




어린이 세상 문예상
 
[2017 문예상 4월 문예상 후보/ 산문]무럭이
염나현(충북 충주시 충주용산초 4)



“아빠, 빨리 상추 물 주러 가요.”

 

재작년 햇볕이 내리쬐는 여름이었다. 우리는 그때 집 근처 텃밭에서 상추들을 키웠다. 상추들을 키운 지 얼마 안 된 터라 상추들은 작고 귀여웠다. 나와 내 동생은 작고 귀여운 상추들에 빠져서 상추를 매일 보러갔다.

 

매일 물을 주고 상추들이 얼마나 컸는지 보았다. 내 동생은 상추 먹는 것은 싫어했지만 나보다 상추들은 더 잘 돌보았다.

 

그러던 어느 날 우리 가족은 여행을 갔다. 우리는 여행의 재미에 푹 빠져 그만 상추들도 잊어버렸다. 여행하는 동안 정말 까마득하게 상추들을 생각하지 못했다. 여행이 끝나고 집에 도착한 우리는 다음날 부랴부랴 상추 밭으로 갔다.

 

이럴 수가! 상추들은 다 말라 죽어 있었다. 상추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난 상추들 중에 혹시 살아있는 것이 있나 하나하나 살펴보았다. 그런데 딱 한 개가 살아있었다.

 

“휴! 그래도 한 개는 기적처럼 살아있네!”

 

난 혼자 중얼거렸다. 그 날부터 우리는 그 상추에게 이름을 지어주었다. 그 상추의 이름은 ‘무럭이’이다. 상추가 끝까지 잘 컸으면 해서 지어준 이름이다.

 

그렇게 무럭이는 우리의 마음을 아는지 잘 커 주었다. 우리 가족은 상추의 잎을 따서 먹었다. 고소하고 맛있었다. 웬일인지 상추를 싫어하는 동생도 잘 먹었다.

 

그 다음해, 우리는 또 상추를 심기로 했다.

 

나는 상추를 심으면서 ‘이번에는 정말 상추를 끝까지 잘 키울 거야’라고 다짐했다. 그 후로도 우리가족은 상추를 많이 키웠다. 하지만 우리 가족은 모두 무럭이를 잊지 못했다. 나는 상추를 볼 때마다 무럭이를 생각한다.

 

그리고 마음속으로 말한다.

 

‘무럭아, 정말 고마워. 그때 너 혼자만 살아남아 있어서 놀라고 기뻤어. 나는 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러고 있듯 앞으로도 계속 상추를 키울 거야.’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4.24 22:55:36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2017 문예상 11월 문예상 후보/동시]소시지 한 개 [2017/11/21]
[2017 문예상 11월 문예상 후보/동시]퍼즐 [2017/11/21]
[2017 문예상 11월 문예상 후보/산문]동물을 키우고 싶은 아이의 이야기 [2017/11/21]
[2017 문예상 11월 문예상 후보/동시]깜빡 속았다 [2017/11/14]
[2017 문예상 11월 문예상 후보/동시]남이 되니까 좋아? [2017/11/14]
[2017 문예상 11월 문예상 후보/동시]가을 낙엽 [2017/11/14]
[2017 문예상 10월 장원/산문]빵 터진 웃음폭탄 [2017/11/07]
[2017 문예상 10월 장원/동시]새 [2017/11/07]
[2017 문예상 10월 장원/동시]달의 역할극 [2017/11/07]
[2017 문예상 10월 문예상 후보/동시]핸드크림 [2017/10/31]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