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누리 블로그 스튜디오 ON세상 동아경제 매거진 스포츠동아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뉴스브리핑]“불이야” 주민 대피시키고 숨진 경비원
레벨★



18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한 모습. 서울 노원소방서 제공

불이 난 아파트에서 주민들의 대피를 돕던 경비원이 숨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노원소방서는 “18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아파트 경비원 Y 씨(60)가 아파트의 계단을 오르내리며 주민들에게 대피하라고 알리다 호흡곤란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경 아파트의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아파트가 정전됐다. 그러자 경비원 Y 씨가 15층짜리 아파트 계단을 오르내리며 “화재가 났으니 밖으로 대피하세요”라고 주민들에게 재빨리 알린 것. 그는 “주민 몇 명이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는 얘기를 듣고 계단을 뛰어오르다가 9층 계단에서 호흡곤란으로 쓰러졌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안타깝게 숨졌다.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음에도 무리해서 뛴 것으로 알려졌다.

 

Y 씨 덕분에 주민 60여 명이 대피했고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주민들은 그가 일하던 경비실에 ‘아저씨는 우리들의 영웅입니다. 꼭 기억할게요’라는 쪽지와 함께 하얀색 국화를 바쳤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3.21 22:54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오늘의 뉴스]아기 사막여우 반가워 [2017/04/28]
[뉴스브리핑]가볍고 저렴한 ‘로봇의족’ [2017/04/28]
[뉴스브리핑]최초 시조집 ‘청구영언’ 공개 [2017/04/28]
[뉴스브리핑]부산교육청 “내년부터 객관식 시험 없다” [2017/04/28]
“좋아하는 일에 뛰어들어요” [2017/04/28]
[뉴스브리핑]조선시대 서양식 대포 발견 [2017/04/27]
[오늘의 뉴스]멍멍! 강아지 입학식 [2017/04/27]
[뉴스브리핑]인공자궁에서 새끼양 ‘무럭무럭’ [2017/04/27]
[뉴스브리핑]‘절규’ 속 구름, 실제 구름이다 [2017/04/27]
일상 속 기본권 찾아요 [2017/04/27]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