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누리 블로그 스튜디오 ON세상 동아경제 매거진 스포츠동아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뉴스브리핑]“불이야” 주민 대피시키고 숨진 경비원
레벨★



18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한 모습. 서울 노원소방서 제공

불이 난 아파트에서 주민들의 대피를 돕던 경비원이 숨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노원소방서는 “18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아파트 경비원 Y 씨(60)가 아파트의 계단을 오르내리며 주민들에게 대피하라고 알리다 호흡곤란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경 아파트의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아파트가 정전됐다. 그러자 경비원 Y 씨가 15층짜리 아파트 계단을 오르내리며 “화재가 났으니 밖으로 대피하세요”라고 주민들에게 재빨리 알린 것. 그는 “주민 몇 명이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는 얘기를 듣고 계단을 뛰어오르다가 9층 계단에서 호흡곤란으로 쓰러졌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안타깝게 숨졌다.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음에도 무리해서 뛴 것으로 알려졌다.

 

Y 씨 덕분에 주민 60여 명이 대피했고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주민들은 그가 일하던 경비실에 ‘아저씨는 우리들의 영웅입니다. 꼭 기억할게요’라는 쪽지와 함께 하얀색 국화를 바쳤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3.21 22:54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지구야 아프지 마 [2017/04/21]
[오늘의 뉴스]거스름돈은 교통카드에 ‘동전 없는 사회’ 시작 [2017/04/21]
[뉴스브리핑]수달·담비 “우리 집은 지리산” [2017/04/21]
[뉴스브리핑]조선시대 궁중문화 체험해요 [2017/04/21]
[뉴스브리핑]수백만 우주쓰레기, 지구 돈다 [2017/04/21]
[오늘의 뉴스]테러 현장서 어린이 구한 기자 [2017/04/20]
[뉴스브리핑]‘뽀로로’보다 ‘라이언’ [2017/04/20]
[뉴스브리핑]금녀의 벽 허문 여성 마라토너 [2017/04/20]
[뉴스브리핑]세계 최초 신문’ 추정 문서 발견 [2017/04/20]
[뉴스브리핑]‘봄 여행주간’에 나들이 가볼까 [2017/04/19]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