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누리 블로그 스튜디오 ON세상 동아경제 매거진 스포츠동아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뉴스브리핑]16년 만에 나타난 범고래 가족
레벨★

경북 울진군에서 목격된 어미 범고래와 새끼. 국립수산과학원 제공



‘바다의 포식자’로 불리는 범고래의 어미와 새끼가 함께 헤엄치는 모습이 우리나라 바다에서 16년 만에 목격됐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경북 울진군 바다에서 범고래의 어미와 새끼가 함께 다니는 모습이 15일 확인됐다”고 최근 밝혔다. 새끼를 데리고 다니는 어미 범고래가 우리나라 바다에서 포착된 건 2001년 홍도(전남 신안군) 앞바다에서 관찰된 이후 처음.


몸길이 최대 9.8m, 몸무게 6∼10t(톤)에 달하는 범고래는 자신보다 덩치가 큰 다른 고래나 상어까지 잡아먹는다. 최근 바다가 오염되고 먹잇감이 줄어드는 데다 어선에 부딪혀 다치는 일이 많아지면서 범고래의 수가 세계적으로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범고래의 주 먹이인 물개와 돌고래 등이 동해에서 최근 많이 목격되고 있다”면서 “범고래가 먹잇감을 따라서 동해로 서식지를 확대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3.20 06:10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오늘의 뉴스]이승우·백승호 U-20 월드컵서 날다 [2017/05/25]
[뉴스브리핑]채소, 식초로 씻어요 [2017/05/25]
[뉴스브리핑]영국 맨체스터 테러 추모 물결 [2017/05/25]
[뉴스브리핑]우주 갔던 ‘쥐 정자’로 새끼 탄생 [2017/05/25]
나도 웹툰 그려볼까? [2017/05/24]
[오늘의 뉴스]“도전에는 장벽이 없다” [2017/05/24]
[뉴스브리핑]인종차별 꼬집는 사진 [2017/05/24]
[뉴스브리핑]미세플라스틱, 치약에 못 쓴다 [2017/05/24]
[뉴스브리핑]“야생동물 먹이 줄땐 조심” [2017/05/24]
우걱우걱 쓰레기는 맛있어 [2017/05/24]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