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신나는 NIE
- 신문 속 교과서
- 토론논술 NIE
- 한우리와 함께하는 독서교실
- 신문 팍 읽기 도사
- 뉴욕타임스와 함께
- 신문 읽Go! 경제 알Go!
- 신문이랑 놀자!
책이랑 놀자
- I ♥ Books
- 책과 떠나는 인문학 여행
- 새로나온 책
English
- 국제뉴스 따라읽기
- ABC 어동 영작 완전정복
- 영어로 만나는 스타뉴스
- 영어 창작동화 따라읽기
- 카툰영어
- 최강영어공부법
- 드라마 영어 ‘아이칼리’
- 몰입영어 월드트레블
- First Step in Grammar
- 영어로 배우는 학교공부
 랭콘잉글리쉬
- 영어 학습만화 서유기
학습
- 우등생 해법 수학
- 시매쓰 생각하는 영재수학
- 마루코와 함께하는
 룰루랄라~ 국어교실
- 호와와 중국어교실
- 해법한자




신나는 NIE 뉴욕타임스와 함께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In Baghdad, Panetta Leads…
In Baghdad, Panetta Leads Uneasy Moment of Closure

 

Secretary of Defense Leon E. Panetta was accompanied on Thursday in Baghdad by Gen. Lloyd Austin of the Army, Commander of United States Forces in Iraq. Pool photo by Pablo Martinez Monsivais

《 Almost nine years after the first American tanks began massing on the Iraq border, the Pentagon declared an official end to its mission here, closing a troubled conflict that helped reshape American politics and left a bitter legacy of anti-American sentiment across the Muslim world.
미국 탱크들이 처음 이라크 국경에 집결하기 시작한 지 근 9년이 지나 미 국방부는 이곳의 작전이 끝났다고 선언했습니다. 미국 정치판을 새로 짜게 만들었고 이 이슬람국가(이라크)에 반미 감정이라는 쓰라린 유산을 남긴 이 말썽 많은 싸움이 마무리된 거죠. 》

 

As Defense Secretary Leon E. Panetta marked the occasion with a speech in a fortified concrete courtyard at the Baghdad airport, helicopters hovered above, underscoring the challenges facing a country where insurgents continue to attack American soldiers and where militants with Al Qaeda still regularly carry out devastating attacks against civilians.

 

리언 패네타 국방장관이 바그다드공항에 있는 요새화된 콘크리트 마당(활주로)에서 열린 철군 관련 행사에서 연설하는 동안에도 머리 위로는 헬리콥터가 날아다니고 있었죠. 이 광경은 반군이 미군을 계속 공격하고 국제테러조직인 알카에다와 연계한 무장 세력이 시민군에 정기적으로 엄청난 공격을 해오고 있는 이 나라가 직면한 어려움을 잘 보여주었습니다.


“Let me be clear: Iraq will be tested in the days ahead ― by terrorism, and by those who would seek to divide, by economic and social issues, by the demands of democracy itself,” Mr. Panetta said. “Challenges remain, but the U.S. will be there to stand by the Iraqi people as they navigate those challenges to build a stronger and more prosperous nation.”

 

“분명히 말합니다. 이라크는 앞으로 테러리즘, 분리하려는 세력들, 경제 사회적 문제, 민주주의에 대한 요구의 시험대에 오를 것입니다. 어려운 도전은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이라크 국민이 더욱 강하고 번영하는 나라를 건설하기 위한 이들 도전을 헤쳐 나가도록 지원할 것입니다.”


Those words sounded an uncertain trumpet for a war that was begun in 2003 to rid Iraq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at proved illusory. The conflict was also cast as an effort to bring democracy to the Middle East ― another pretext that rang hollow during Iraq’s worst sectarian bloodletting, and that hampered Washington’s efforts in the past year to support the peaceful protesters of the Arab Spring. (중략)

 

이 말은 미국이 2003년 이라크에서 나중에 없는 것으로 밝혀진 대량살상무기를 제거하겠다고 시작한 전쟁에 대한 불확실한 승리의 트럼펫인 셈이었어요. 이 전쟁이 중동에 민주주의를 심으려는 노력이라도 했어요. 종파들 간 최악의 유혈사태 와중에 울려 퍼진 또 하나의 전쟁 구실이었죠. 이 유혈사태는 지난 수년간 ‘아랍의 봄’(민주화) 평화시위자들을 지지하는 미국 정부의 노력을 방해했어요


For Americans, the ceremony on Thursday marked an uneasy moment of closure, with no clear sense of what has been won and lost. As of last Friday, the war had claimed 4,487 American lives, with 32,226 more Americans wounded in action, according to Pentagon statistics.

 

미국인들에게는 목요일 바그다드공항 행사가 전쟁을 마무리하는 불편한 순간이었어요. 무엇을 얻고 무엇을 잃었는지도 분명치 않았지요. 국방부 통계에 따르면 금요일(12월 9일) 현재 이라크 전쟁 작전 중 미국인 4487명이 전사했고 3만2226명이 부상했어요.


Those losses ― and the humiliating collapse of American claims about Iraq’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 helped turn sentiment at home against the war, contributing to a crash in the popularity of President George W. Bush during his second term and to the election of Barack Obama, who opposed the invasion in 2003.

 

이러한 인명 손실-그리고 이라크에 대량살상무기가 있다는 미국의 주장이 굴욕적으로 무너진 일-은 미국 내 분위기를 반전으로 돌려놓았어요. 재임한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인기를 바닥내 버렸고 2003년 이라크 침공에 반대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당선에 도움이 됐어요.


Many American officers, fearing Iraq’s instability, had hoped to leave a larger, more enduring military presence than the one allowed for under the agreement reached this year with the government in Baghdad.
Although Thursday’s ceremony represented the official end of the war, the military still has two bases in Iraq and roughly 4,000 troops, including several hundred who attended the ceremony. At the height of the war in 2007, there were 505 bases and more than 170,000 troops.

 

많은 미국 관리들은 이라크의 불안정을 걱정하면서 바그다드 정부와 올해 맺은 협정에 따라 허용된 것보다 더 많은 군 관계자를 지속적으로 남겨두길 바랐어요. 목요일의 행사가 공식적인 종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긴 했지만 미군은 아직 이라크 내 2개 기지에 약 4000명의 병력을 머무르게 하고 있어요. 이 가운데 몇백 명이 이 행사에 참가했지요. 2007년 전쟁이 극심했을 때는 505개 기지에 17만여 명의 병력이 있었어요.

 

A ceremony ending the American military engagement in Iraq. The New York Times 본사 특약

Those troops that remain are still being attacked daily, mainly by artillery or mortar fire on the bases, and roadside bombs aimed at convoys heading south toward Kuwait.

 

남아 있는 군인들은 아직도 매일 공격을 받고 있어요. 주로 대포와 박격포 포탄이 기지로 날아오고 사제폭탄들이 (철수하기 위해) 남쪽 쿠웨이트로 내려가는 호송차량을 노리고 있지요.


Even after the last two bases are closed and the final American combat troops withdraw from Iraq by Dec. 31, a few hundred military personnel and Pentagon civilians will remain, working within the American Embassy as part of an Office of Security Cooperation to assist in arms sales and training to the Iraqis.
But negotiations could resume next year on whether additional American military personnel can return to assist their Iraqi counterparts further.

 

마지막 남은 두 기지가 폐쇄되고 마지막 미군 전투부대가 12월 31일까지 이라크에서 철수해요. 그렇지만 그 뒤에도, 몇백 명 수준의 미군 요원들과 국방부 소속 민간인이 남아요. 이들은 이라크 주재 미국대사관에 머물면서 무기 판매와 이라크군 훈련을 돕게 되지요. 그러나 내년에 이라크 측을 좀 더 돕기 위해 미군 요원들이 추가로 오도록 하는 협상을 다시 할 수도 있어요.


Iraq’s military has critical weaknesses in a number of areas, from air defenses to basic logistical tasks like moving food and fuel and servicing the armored vehicles it is inheriting from the Americans and the jets it is buying. There are shortfalls in military engineers, artillery and intelligence.

 

이라크군의 심각한 취약점은 곳곳에 있어요. 방공에서 식량 연료 수송 병참과 미군에게 물려받은 장갑차와 구매하는 제트기(전투기) 수리에 이르기까지. 공병, 포병, 정보병도 태부족이죠.


“From a standpoint of being able to defend against an external threat, they have very limited to little capability, quite frankly,” Gen. Lloyd J. Austin III, the departing American commander in Iraq, said in an interview after the ceremony. (이하 생략)

“솔직히 말하면, 외부 위협에 대한 국방이라는 점에서 보면 이라크의 역량은 아주 미미해요.” 철수하는 이라크 미군사령관 로이드 오스틴 장군이 철군 행사 뒤 인터뷰에서 말했어요.

 

6Q’s About the News

 

WHO is Leon E. Panetta?
WHAT did he announce on Thursday?
WHERE did he deliver his remarks?
WHEN did the United States’ war in Iraq begin?
WHEN will the final American combat troops withdraw from Iraq?
WHY will some military personnel and Pentagon civilians remain in Iraq beyond when troops are withdrawn?
WHY do some American military officers see “a critical gap” in Iraqi capabilities?
HOW many American lives had been lost in Iraq as part of the war as of Dec. 9?
HOW did United States involvement in the war affect the country’s ability to take a position on the Arab Spring uprisings?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1.12.23 04:06:55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In Baghdad, Panetta Leads… [2011/12/23]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kype Postpones Sweet Sorrow [2011/12/16]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chool for Santas [2011/12/09]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Google’s Lab of Wildest Dreams [2011/11/25]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25 Years Later, a Marathon… [2011/11/1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U.N. Says 7 Billion Now Share the World [2011/11/1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mashing Pumpkins, the Halloween Rage [2011/11/04]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Zombie Apocalypse? [2011/10/2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My Family’s Experiment in Extreme Schooli [2011/10/2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Jobs’s Death Draws Outpouring of… [2011/10/14]
1 2  3  4  5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