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신나는 NIE
- 신문 속 교과서
- 토론논술 NIE
- 한우리와 함께하는 독서교실
- 신문 팍 읽기 도사
- 뉴욕타임스와 함께
- 신문 읽Go! 경제 알Go!
- 신문이랑 놀자!
책이랑 놀자
- I ♥ Books
- 책과 떠나는 인문학 여행
- 새로나온 책
English
- 국제뉴스 따라읽기
- ABC 어동 영작 완전정복
- 영어로 만나는 스타뉴스
- 영어 창작동화 따라읽기
- 카툰영어
- 최강영어공부법
- 드라마 영어 ‘아이칼리’
- 몰입영어 월드트레블
- First Step in Grammar
- 영어로 배우는 학교공부
 랭콘잉글리쉬
- 영어 학습만화 서유기
학습
- 우등생 해법 수학
- 시매쓰 생각하는 영재수학
- 마루코와 함께하는
 룰루랄라~ 국어교실
- 호와와 중국어교실
- 해법한자




신나는 NIE 뉴욕타임스와 함께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kype Postpones Sweet Sorrow

 

Oliver Field using Skype to talk to his girlfriend, Elizabeth Chamberlain. The New York Times 본사 특약

 

《 인터넷 무료전화 ‘스카이프’는 외국에 나가 있거나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이나 친구들 사이에 인기지요. 옆에 있는 듯 얼굴을 보며 무료로 대화할 수 있으니 편리한데 이 편리함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옆에 있는 듯한데 실제로는 옆에 없으니 더 안타깝다는 연인들의 하소연인데요, 지나친 욕심이 아닌가 싶네요. 생각해 볼 부분도 있습니다. 좋은 추억으로 남아도 될 관계가 문명의 편리함 때문에 힘들게 이어지고 있지는 않나 하는 물음이지요. 정리 & 구성=이수경 기자 ysk@donga.com 》

 

They met in Costa Rica, on a summer community service program for teenagers. Within days they had fallen in ○1_________.
“It was like a movie,” said Gabrielle Brown, 17, sighing. For one romantic month, they worked and played together. “My favorite moment was when we swam together in a lagoon under a ○2_________,” said Eric Rodriguez, 16. Said Ms. Brown: “I remember kissing him in the rain.”
It had to come to an ○3_________, of course. Ms. Brown went back home to high school in Ann Arbor, Mich., Mr. Rodriguez to 11th grade in Philadelphia. Still, in the ensuing months, they have watched movies together on Netflix, stared into each other’s eyes for hours on end and once spent the ○4_________ together ― all despite being hundreds of miles apart.
These days, thanks to Skype, summer really can be ○5_________.
“We would usually Skype for about three hours a day,” said Ms. Brown of the couple’s first months apart. Once, she said, they both fell asleep on their beds next to their computers. “At one point I just listened to him ○6_________,” she said.
Skype, the Internet video conferencing service, has been a godsend for parents with children away at ○7_________, for far-flung relatives keeping tabs on one another, and, of course, for long distance lovers. But with autumn the high season for Skyping among teenagers returning to real life after summer adventures away, some may be starting to wonder: Are summer ○8_________ meant to be continued or are they better off as a sweet ○9_________?

 

그들은 여름지역봉사 프로그램에 참가해 코스타리카에서 만났지요. 며칠 내 사랑에 빠졌고요.
“한편의 영화 같았어요.” 가브리엘 브라운 양(17)은 한숨을 쉬며 말합니다. 로맨틱한 한 달 동안 그들은 함께 일하며 놀았지요. “최고의 순간은 폭포 밑 연못에서 함께 수영하던 때였어요.” 에릭 로드리게스 군(16)의 말입니다. 브라운 양은 “빗속에서 키스하던 게 기억나요”라고 해요.
프로그램은 물론 끝났지요. 브라운 양은 미시건 주 앤아버에 있는 집과 고등학교로 돌아왔고 로드리게스 군은 필라델피아에서 11학년에 다니고 있고요. 그 후 수개월 동안 여전히 그들은 넷플릭스로 영화를 함께 보기도 하고 서로의 눈을 몇 시간째 바라보다가 함께 밤을 보낸 적도 있습니다. -수백 마일 떨어져 있어도요.

 

They met in Costa Rica, on a summer community service program for teenagers. Within days they had fallen in ○1_________.
“It was like a movie,” said Gabrielle Brown, 17, sighing. For one romantic month, they worked and played together. “My favorite moment was when we swam together in a lagoon under a ○2_________,” said Eric Rodriguez, 16. Said Ms. Brown: “I remember kissing him in the rain.”
It had to come to an ○3_________, of course. Ms. Brown went back home to high school in Ann Arbor, Mich., Mr. Rodriguez to 11th grade in Philadelphia. Still, in the ensuing months, they have watched movies together on Netflix, stared into each other’s eyes for hours on end and once spent the ○4_________ together ― all despite being hundreds of miles apart.
These days, thanks to Skype, summer really can be ○5_________.
“We would usually Skype for about three hours a day,” said Ms. Brown of the couple’s first months apart. Once, she said, they both fell asleep on their beds next to their computers. “At one point I just listened to him ○6_________,” she said.
Skype, the Internet video conferencing service, has been a godsend for parents with children away at ○7_________, for far-flung relatives keeping tabs on one another, and, of course, for long distance lovers. But with autumn the high season for Skyping among teenagers returning to real life after summer adventures away, some may be starting to wonder: Are summer ○8_________ meant to be continued or are they better off as a sweet ○9_________?

 

요즘은 스카이프 덕분에 여름이 실제로 계속 이어질 수 있는 세상입니다.
“우리는 보통 하루 3시간 정도 스카이프를 합니다.” 커플이 처음으로 떨어진 뒤 몇 달을 지내본 브라운 양의 말니다. 어떤 때는 둘 다 컴퓨터 바로 옆 침대에서 잠든다고 합니다. “어느 때는 그가 막 잠드는 소리를 듣지요.”
인터넷 화상회의 서비스인 스카이프는 먼 대학에 간 자녀를 둔 부모, 멀리 떨어져 살지만 서로 관심 있는 친척에게 ‘깜짝 선물’이지요. 떨어져 있는 연인은 물론이고요. 그러나 여름의 모험이 끝난 후 실생활로 돌아온 10대들 사이에서 가을이 스카이프 성수기가 되면서 이런 의문이 들 수도 있습니다. ‘여름 낭만은 계속될 의미가 있을까? 아니면 달콤한 기억으로 끝나는 게 좋을까?’

Oliver Field, a sophomore at Occidental College in Los Angeles, knows too well how the Internet can transform a summer love affair into a long-term Skype affair. He and his girlfriend, Elizabeth Chamberlain, a sophomore at the University of Puget Sound in Tacoma, Wash., had spent many summers as friends at their West Coast camp before finally becoming a ○10_________ two summers ago.
“It is definitely not the easiest situation,” Mr. Field said, citing meddling ○11_________ who pop up on the screen. “But at least with Skype we can actually see each other’s facial ○12_________ when we are apart.”
His girlfriend does not always find Skype as easy. “He was sick one morning and felt so ill that I stayed on Skype with him all day to make sure he was O.K.,” she said. “But then I also had to sit there and watch while two ○13_________, who are his friends, came in and gave him soup. I wanted to be there instead of them.”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옥시덴털대학 2학년 올리브 필드 씨는 너무도 잘 압니다. 인터넷이 ‘여름 연애’를 ‘오랜 스카이프 연애’로 얼마나 잘 바꿀 수 있는지를. 그는 워싱턴 주 타코마의 대학 2학년인 여자친구와 여러 해 여름을 캠프에서 친구 사이로 보내다가 2년 전 여름 마침내 커플이 됐지요.
“스카이프 하는 것은 절대로 가장 쉬운 상황은 아닙니다.” 스크린에 불쑥 끼어드는 룸메이트를 언급하면서 필드 씨는 말합니다. “그러나 최소한 스카이프 덕분에 우리는 떨어져 있을 때 서로의 얼굴 표정을 볼 수 있었지요.”
그의 여자친구는 스카이프가 항상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압니다. “남자친구가 어느 날 아침 아팠는데 종일 스카이프에 달라붙어 괜찮다고 위로해 줬지요. 이때 남친의 두 여성 친구가 방에 와서 수프를 주는 것을 앉아서 지켜보고 있어야만 했지요. 그들 대신 내가 거기 있고 싶었지요.”

 

Lauren Trefny, a senior at the University of Virginia, said she will never ○14_________ this last summer in Italy, and not just because of the fabulous art course she attended. “I met him in Rome,” she said, dreamily. “He was Danish, sweet, intelligent and handsome. It was so romantic.”
When they parted a few months ago, they turned to Skype, but before long, they discovered it didn’t work so well. The six-hour time difference between them made scheduling hard. “On the one hand we could open up so much more on Skype than we could on a ○15_________,” Ms. Trefny said. “But then one of us would often miss a Skype date. And then it became impossible because we would argue, and you can then see how upset the other person is but you can’t reach out and touch them or comfort them.”

 

버지니아대 4학년 로렌 트레프니 씨는 이탈리아에서의 지난여름을 결코 잊지 못합니다. 그녀가 수강했던 걸작미술 강좌 때문은 아닙니다. “로마에서 그를 만났지요.” 그녀는 꿈꾸듯 말합니다. “그는 덴마크 사람으로 매력적이고 지적이며 잘생겼지요. 정말 낭만적이었어요.”
몇 달 전 헤어진 그들은 스카이프에 의존했지요. 그러나 오래지 않아 제대로 안 된다는 걸 알았어요. 6시간의 시차로 스케줄 맞추기가 어려웠지요. “한편으로는 전화로 하는 것보다 스카이프를 통해 마음을 많이 터놓을 수 있었지요.” “하지만 우리 중 한 사람이 스카이프 데이트를 자주 빼먹었지요. 그래서 다투게 되고 상대방이 얼마나 화났는지 알 수 있는데도 손을 내밀어 만지거나 위로하지 못하니 데이트가 불가능해졌어요.”

Ms. Trefny used Skype in a previous long-distance relationship, with her high school boyfriend. But she said they knew each other well enough to ○16_________ those difficulties. “Skype might be a way to ○17_________ the magic of a summer relationship,” she said, “but I am not sure it is the best way to ○18_________ one.”
Indeed, though Gabrielle Brown and Eric Rodriguez have visited each other three times since they left Costa Rica in late July, they decided at the airport on their last visit to ○19_________ up.
“We love each other and can see spending our future together, but right now it is too hard for both of us,” Ms. Brown said. Their ○20_________began to suffer, she said, from all the Skyping. Added Mr. Rodriguez, sadly: “I find it hard to look at her but not be able to hold her or kiss her.”

 

트레프니 씨는 스카이프로 고교 시절 (전) 남자친구와 장거리 연애를 한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이런 어려움을 견뎌낼 만큼 서로 잘 알고 있었지요. “스카이프는 여름 연애의 마법을 이어가는 방법일 겁니다. 하지만 그 사랑을 키우는 데 최선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실제로 가브리엘 브라운 양과 에릭 로드리게스 군은 7월 말에 코스타리카를 떠난 이후 세 번 서로를 방문했지만 마지막 방문 때 공항에서 헤어지기로 결심했습니다.
“우리는 서로 사랑하고 미래를 함께 보내리라는 것을 알 수 있어요. 하지만 지금 당장 우리 둘 다 너무 힘듭니다.” 스카이핑 때문에 자신들의 학업이 힘들어지기 시작했다고 브라운 양은 말합니다. 로드리게스 군은 슬프게 덧붙입니다. “그녀를 보면서도 안거나 키스할 수 없다는 게 힘들어요.”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1.12.16 04:27:52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In Baghdad, Panetta Leads… [2011/12/23]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kype Postpones Sweet Sorrow [2011/12/16]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chool for Santas [2011/12/09]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Google’s Lab of Wildest Dreams [2011/11/25]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25 Years Later, a Marathon… [2011/11/1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U.N. Says 7 Billion Now Share the World [2011/11/1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mashing Pumpkins, the Halloween Rage [2011/11/04]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Zombie Apocalypse? [2011/10/2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My Family’s Experiment in Extreme Schooli [2011/10/2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Jobs’s Death Draws Outpouring of… [2011/10/14]
1 2  3  4  5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