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신나는 NIE
- 신문 속 교과서
- 토론논술 NIE
- 한우리와 함께하는 독서교실
- 신문 팍 읽기 도사
- 뉴욕타임스와 함께
- 신문 읽Go! 경제 알Go!
- 신문이랑 놀자!
책이랑 놀자
- I ♥ Books
- 책과 떠나는 인문학 여행
- 새로나온 책
English
- 국제뉴스 따라읽기
- ABC 어동 영작 완전정복
- 영어로 만나는 스타뉴스
- 영어 창작동화 따라읽기
- 카툰영어
- 최강영어공부법
- 드라마 영어 ‘아이칼리’
- 몰입영어 월드트레블
- First Step in Grammar
- 영어로 배우는 학교공부
 랭콘잉글리쉬
- 영어 학습만화 서유기
학습
- 우등생 해법 수학
- 시매쓰 생각하는 영재수학
- 마루코와 함께하는
 룰루랄라~ 국어교실
- 호와와 중국어교실
- 해법한자




신나는 NIE 뉴욕타임스와 함께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chool for Santas
In Gloomy Economic Times, Santas Learn to Help by Curbing Expectations

Students at the Charles W. Howard Santa Claus School in Midland, Mich., the nation’s oldest school for would-be Santa Clauses, hid their beards when special needs children came to visit during a monstration. The New York Times 본사 특약
The Charles W. Howard Santa Claus School in Midland, Mich. This year, 115 would-be Santas took a three-day course there. The New York Times 본사 특약

[MIDLAND, Mich.] Here, at the nation’s oldest, most celebrated, school for would-be Santa Clauses, much has stayed exactly the same over its nearly 75 years. A proper Claus ought to have pleasant breath, his beard curled just so and a hearty laugh that rumbles not from the throat but from deep below the diaphragm.
Yet this year, from the holiday parades, to the cheery carols piping from Main Street loudspeakers, to the “this way to Santa” lines at shopping centers, something more sobering has cast its shadow: the economic slump.

 

그런데 올해는, 연말연시를 앞둔 퍼레이드 때 메인스트리트 확성기에서 울리는 흥겨운 캐럴, 쇼핑센터에서 선물을 사기 위해 기다리는 줄에 이르기까지, 진지한 뭔가가 어둠의 그림자를 드리웁니다. 경제침체죠.
[미시간 주 미들랜드] 미국에서 가장 오래되고 유명한 산타클로스 지망생 학교가 이곳에 있어요. 75년 전 생길 때 거의 그대로입니다. 좋은 산타는 숨소리도 즐거워야 하고 수염도 멋있어야죠. 또 웃음소리도 목구멍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라 폐부 깊숙한 곳에서 흘러나와야 해요.

 

The result is a Christmas season in which Santas ― including the 115 of them in this year’s graduating class of the Charles W. Howard Santa Claus School ― must learn to swiftly size up families’ financial circumstances, gently scale back children’s Christmas gift requests and even how to answer the wish some say they have been hearing with more frequency ― “Can you bring my parent a job?”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찰스 하워드 산타학교를 올해 졸업하는 115명을 포함한 산타들이 가족들의 경제적 여건을 재빨리 짐작해 어린이들의 선물 요구를 점잖게 줄여주는 방법을 꼭 배워야 하게 된 것입니다. 심지어 이런 질문을 더 많이 받을 수도 있어요. “우리 엄마아빠 취직시켜주세요.” 여기에도 답해야죠.

 

Santas here tell of children who appear on their laps with lists that include the latest, most expensive toys and their parents, standing off to the side, stealthily but imploringly shaking their heads no. On the flip side, some, like Fred Honerkamp, have been visited by children whose expectations seem to have sunk to match the gloom; not long ago, a boy asked him for only one item ― a pair of sneakers that actually fit.

 

어린이들은 산타의 무릎에 앉아 최신 최고가의 장난감 리스트를 내밀 것이고, 부모님들은 옆에 서서 눈치를 보면서 안 된다고 머리를 가로저을 것이라고 산타들은 예상해요. 반면에 어떤 산타들에게는 경기 침체에 걸맞게 선물에 대한 기대를 낮춘 어린이들도 찾아와요. 프레드 호너캠프 씨에게는 얼마 전 한 소년이 단 한 가지, 발에 꼭 맞는 운동화 한 켤레만 달라고 했다지요.

 

“In the end, Santas have to be sure to never promise anything,” said Mr. Honerkamp, an alumnus of the school who also lectures here. He has devised his own tale about a wayward elf and slowed toy production at the North Pole for children who are requesting a gift clearly beyond their family’s price range. “It’s hard to watch sometimes because the children are like little barometers, mirrors on what the country has been through.”

 

호너캠프 씨는 이 학교 졸업생이고 이곳 강사예요. “결국 산타는 아무 것도 약속할 수 없을 걸요.” 그는 나름대로 고집쟁이 요정과 북극 장난감 공장에서 물건이 더디게 나오는 이야기를 만들어냈어요. 이 장난감 공장에서는 어린이들이 집안이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비싼 선물을 요구해오면 장난감을 느릿느릿 만든다는 거죠.

 

The Santa school itself, held in this small, central Michigan city over three days every fall, may offer some measure of the nation’s woes. Last month, it drew the largest class of its history. And while most of the men were longtime, passionate Santas looking to hone their skills in hair bleaching, story-telling and sign language, at least a handful, including an aerospace engineer and an accountant, said they were testing out Santa school in part because of slim times, shrunken retirement accounts, or a dearth of work altogether.

 

이 산타학교는 미시간 주 중부 작은 도시(미들랜드)에서 매년 사흘 남짓 열리는데 이 학교 자체가 미국의 고민을 잘 드러내지요. 지난달 이 학교에는 사상 최대의 학생이 몰렸어요. 대부분은 머리를 블리치하는 기술, 이야기하기와 몸짓을 익히려는 정열적인 산타들이었지요. 그런가 하면 우주기술자와 회계사도 포함된 일부 산타들은 시간 부족, 쪼그라든 은퇴 자금, 일감 부족 등의 이유로 잠깐씩 참가해요.

 

At the school, which takes place partly in an elaborate, cookie-filled Santa House on Main Street, there is a long-standing if polite debate over the role of money in this entire jolly endeavor. The essence of the split? Nursing Home Volunteer Santa versus Mall Santa.
우아하고 쿠키로 가득한 도심 산타하우스에서도 일부 이런 학교가 열리지요. 이 엄청난 열정 속에서 돈의 역할에 대한 논쟁은 오래됐지요. 본질적인 차이가 뭐냐고요? 요양원 자원봉사 산타 vs. 쇼핑몰 산타죠.

 

Kevin Scott Fleming, of Evansville, Ind., lectured fellow Santas on the evolution of a character resembling Saint Nicholas, the Bishop of Myra, and described making money off the beloved character as “poison, absolutely poison.” Others, like Pat Adams, of Madisonville, Ky., who was soon to fly to Las Vegas for a 40-day stint in a mall, with help from an agent and paid casino-hotel and plane arrangements, saw no harm. “I do well,” he said, adding unapologetically that Mall Santas may earn between $25 and $50 an hour.
“It’s a personal choice,” said Thomas F. Valent, a longtime Santa, who took over operations of the school in 1986 and moved it to Midland, where he also runs a construction company. “The important thing is that people really like Santa. He stands for all good things. So you just have to be the best Santa you can.”

 

인디애나 주에서 온 플레밍 씨는 동료 산타들에게 (신발에 몰래 돈을 넣어준) 고대그리스의 성 니콜라스를 닮은 캐릭터(즉, 산타)의 진화에 대해 설명하면서 산타를 이용해 돈을 버는 것은“독”이라고 해요. 반면에 켄터키 주에서 온 애덤스 씨는 외부 협찬으로 라스베이거스에서 40일간 산타로 일할 예정인데 카지노 호텔도 잡고 비행기 예약도 해 놓았어요. 그는 몰 산타로 시간당 25∼50달러를 번다지요.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은 피해를 주는 일이 아니라고 해요.
“개인의 선택이죠.” 오랜 산타 생활을 했고 이 학교를 인수해 미들랜드로 옮긴 밸런트 씨의 말입니다. 그는 여기서 건설회사도 운영해요. “사람들이 산타를 진짜 좋아한다는 사실이 중요해요. 최선의 산타가 되면 됩니다.”

 

There are other Santa schools. But this one carries a history that leads many here to describe it as the Harvard of the genre and to list it prominently on their r´esum´es and business cards. The school was started in 1937 by Charles W. Howard, a former Macy’s Thanksgiving Day parade Santa whose memory is revered in these halls. It was initially based in Albion, N.Y., setting a set of more professional standards for department store Santas.

 

다른 산타 학교도 있어요. 그렇지만 이 학교가 역사도 있고 ‘산타의 하버드대’로 통해요. 그래서 이력서나 명함에도 써 넣지요. 이 학교는 전직 메이시스 백화점 추수감사절 퍼레이드 산타였던 찰스 하워드가 1937년 시작했어요. 이곳에서는 그를 기리고 있어요. 원래 뉴욕 주 앨비언에 있었는데 백화점 산타 양성에 적합했지요.

The New York Times 본사 특약

 

Some of the lessons might come in handy any year: do not stay too long or children will lose interest; insist on a good, private place (not a boiler room) for changing into your suit; keep your hands in plain view.
But the message has shifted with the times. Some Santas say they now feel a larger obligation to speak up in the face of giant, expensive wish lists, an obligation to lower expectations in a way that only Santas (not parents) can get away with. At least one Santa, Gary Christie, had devised a specific routine for talking children out of their demand for an iPod or the like.

 

매년 쉽게 들을 수 있는 일부 내용은 이래요. 너무 오래 있으면 애들이 재미없어 해요. 양복은 개인 공간에서 갈아입으세요. 항상 손이 잘 드러나게 하세요.
그러나 바뀌는 메시지도 있어요. 어떤 산타는 요즘은 엄청나고 비싼 선물 소망 리스트 바로 앞에서 분명하게 말해야 하는 부담이 더 커졌다고 해요. 더 낮아진 기대에 대해서도 부담감이 있는데, 오직 산타만이 달랠 수 있어요. 부모는 할 수 없지요.

 

Q.

WHO founded the Charles W. Howard Santa Claus School?
WHAT is the source of a debate over the role of Santa?
WHAT are the Santas taught?
WHERE are classes held?
WHEN was it founded?
WHEN do classes take place?
WHY have some of the attendees decided to enroll this year?
HOW has the economic slump made being Santa Claus more challenging?
HOW do some Santas discuss with children gifts they desire that are clearly beyond their family’s means?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1.12.09 04:03:19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In Baghdad, Panetta Leads… [2011/12/23]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kype Postpones Sweet Sorrow [2011/12/16]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chool for Santas [2011/12/09]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Google’s Lab of Wildest Dreams [2011/11/25]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25 Years Later, a Marathon… [2011/11/1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U.N. Says 7 Billion Now Share the World [2011/11/1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mashing Pumpkins, the Halloween Rage [2011/11/04]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Zombie Apocalypse? [2011/10/2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My Family’s Experiment in Extreme Schooli [2011/10/2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Jobs’s Death Draws Outpouring of… [2011/10/14]
1 2  3  4  5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