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신나는 NIE
- 신문 속 교과서
- 토론논술 NIE
- 한우리와 함께하는 독서교실
- 신문 팍 읽기 도사
- 뉴욕타임스와 함께
- 신문 읽Go! 경제 알Go!
- 신문이랑 놀자!
책이랑 놀자
- I ♥ Books
- 책과 떠나는 인문학 여행
- 새로나온 책
English
- 국제뉴스 따라읽기
- ABC 어동 영작 완전정복
- 영어로 만나는 스타뉴스
- 영어 창작동화 따라읽기
- 카툰영어
- 최강영어공부법
- 드라마 영어 ‘아이칼리’
- 몰입영어 월드트레블
- First Step in Grammar
- 영어로 배우는 학교공부
 랭콘잉글리쉬
- 영어 학습만화 서유기
학습
- 우등생 해법 수학
- 시매쓰 생각하는 영재수학
- 마루코와 함께하는
 룰루랄라~ 국어교실
- 호와와 중국어교실
- 해법한자




신나는 NIE 뉴욕타임스와 함께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Google’s Lab of Wildest Dreams

Robots are a major focus within the Google X lab. Reuters

《 In a top-secret lab in an undisclosed Bay Area location where robots run free, the future is being imagined.
It’s a place where your refrigerator could be connected to the Internet, so it could order groceries when they ran low. Your dinner plate could post to a social network what you’re eating. Your robot could go to the office while you stay home in your pajamas. And you could, perhaps, take an elevator to outer space.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이 지역(새너제이와 오클랜드 일대를 일컫는 말) 모처에 있는 극비 연구실. 로봇들이 자유롭게 달리는 곳, 미래가 상상되는 곳입니다.
냉장고가 인터넷에 연결돼 식료품이 떨어지면 알아서 주문할 수도 있겠지요. 저녁식사 중에 접시가 알아서 소셜네트워크에 내용을 올릴 수도 있겠네요. 잠옷 바람으로 집에 있는 동안 로봇이 대신 사무실에 출근할 수도 있겠네요. 어쩌면 우주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을지도 몰라요. 》

 

These are just a few of the dreams being chased at Google X, the clandestine lab where Google is tackling a list of 100 shoot-for-the-stars ideas. In interviews, a dozen people discussed the list; some work at the lab or elsewhere at Google, and some have been briefed on the project. But none would speak for attribution because Google is so secretive about the effort that many employees do not even know the lab exists.


이런 것들은 구글X가 이루려는 꿈들 중 몇몇 개에 불과해요. 구글X는 구글이 ‘슛 포 더 스타스’(게임 이름에서 나온 말)의 100가지 아이디어 리스트를 놓고 머리를 싸매고 있는 비밀 연구소입니다. 10여 명이 이 리스트를 놓고 토론했어요. 어떤 연구는 이 연구소나 또는 구글의 다른 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식으로요. 일부 설명도 있었다지요. 그런데 어느 누구도 대변하려 하지 않아요. 구글이 이에 관해 철저히 비밀을 유지하기 때문에 많은 직원들은 이런 연구소가 있는지조차 모르거든요.


Although most of the ideas on the list are in the conceptual stage, nowhere near reality, two people briefed on the project said one product would be released by the end of the year, although they would not say what it was.(중략)


이 리스트에 오른 대부분의 아이디어가 개념 설정 단계이고 아직 현실과는 동떨어져 있긴 하지만 이 프로젝트에 관계된 두 사람은 연말까지는 한 개의 작품이 나올 거라고 말해요. 그게 뭔지 아직은 절대 말할 수 없대요.

At most Silicon Valley companies, innovation means developing online apps or ads, but Google sees itself as different. Even as Google has grown into a major corporation and tech start-ups are biting at its heels, the lab reflects its ambition to be a place where ground-breaking research and development are happening, in the tradition of Xerox PARC, which developed the modern personal computer in the 1970s.


대부분의 실리콘밸리 기업들에서 ‘혁신=온라인 앱이나 광고 개발’이지만 구글의 생각은 달라요. 구글이 메이저 기업으로 성장했고 기술벤처기업들이 바짝 뒤쫓아 오고 있지만, 이 연구소는 세상을 뒤흔들 연구개발이 이뤄지는 곳으로 만들겠다는 구글의 열망을 담고 있지요. 1970년대에 현대 퍼스널컴퓨터를 개발한 제록스 PARC의 전통을 이어받겠다는 것이지요.


A Google spokeswoman, Jill Hazelbaker, declined to comment on the lab, but said that investing in speculative projects was an important part of Google’s DNA. “While the possibilities are incredibly exciting, please do keep in mind that the sums involved are very small by comparison to the investments we make in our core businesses,” she said.


구글의 질 헤이즐베이커 대변인은 이 연구소에 대한 언급을 피했어요. 그렇지만 모험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것은 구글 DNA에서는 중요하다고 말했어요. “가능성으로 보자면 엄청 흥분되는 일이지만, 우리의 핵심사업에 대한 투자에 비하면 관련 예산이 미미하다는 점을 아셔야죠.”


At Google, which uses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iques and machine learning in its search algorithm, some of the outlandish projects may not be as much of a stretch as they first appear, even though they defy the bounds of the company’s main Web search business.


구글에서는 검색 알고리듬을 찾기 위해 인공지능기술과 머신러닝(컴퓨터 능력 향상 알고리듬을 찾는 인공지능 연구의 일종)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괴상한 프로젝트 중 일부는 초창기만큼 신통치는 않은 것 같아요. 물론 구글의 주력 웹 검색사업 영역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요.


For example, space elevators, a longtime fantasy of Google’s founders and other Silicon Valley entrepreneurs, could collect information or haul things into space. (In theory, they involve rocketless space travel along a cable anchored to Earth.) “Google is collecting the world’s data, so now it could be collecting the solar system’s data,” Mr. Brooks said.


예를 들면 우주엘리베이터는 구글 설립자들과 실리콘밸리의 다른 기업가들의 오랜 꿈이죠. 이건 정보를 수집하고 우주로 물건들을 운반할 수도 있어요.(이론적으로 로켓을 발사하지 않고 지구에 연결된 케이블을 따라 우주여행을 떠나는 것도 포함되지요) “구글은 지구의 자료들을 수집하고 이제 태양계 자료를 수집할 수 있게 됐지요.” 브룩스 씨(매사추세츠공대 인공지능연구소 명예교수)의 말입니다.

 

Sergey Brin, Google’s co-founder, is deeply involved in the lab, said several people with knowledge of it, and came up with the list of ideas along with Larry Page, Google’s other founder, who worked on Google X before becoming chief executive in April; Eric E. Schmidt, its chairman; and other top executives. “Where I spend my time is farther afield projects, which we hope will graduate to important key businesses in the future,” Mr. Brin said recently, though he did not mention Google X.

 

구글의 공동설립자인 세르게이 브린 씨가 이 연구소에 깊이 간여하고 있다고 회사 사정에 밝은 사람들이 말해요. 구글X에서 일하다 4월에 최고경영자(CEO)가 된 래리 페이지 씨도 마찬가지고, 여기에 에릭 슈밋 회장과 다른 이사들도요.

 

Google may turn one of the ideas ― the driverless cars that it unleashed on California’s roads last year ― into a new business. Unimpressed by the innovative spirit of Detroit automakers, Google now is considering manufacturing them in the United States, said a person briefed on the effort.

 

구글은 이들 아이디어 중 무인자동차를 상용화할지도 모르죠. 지난해 비밀리에 도로 주행 실험을 했거든요. 디트로이트에 있는 미국 자동차회사들의 혁신정신(해외 아웃소싱 등을 의미)에 별로 좋지 않은 인상을 받은 구글은 미국 내에서 무인자동차들을 만들 생각이라지요.

 

Google is said to be considering the manufacture of its driverless cars in the United States. The New York Times 본사 특약
Google could sell navigation or information technology for the cars, and theoretically could show location-based ads to passengers as they zoom by local businesses while playing Angry Birds in the driver’s seat.
Robots figure prominently in many of the ideas. They have long captured the imagination of Google engineers, including Mr. Brin, who has already attended a conference through robot instead of in the flesh.

 

구글은 자동차용 내비게이션이나 정보통신기술을 팔 수도 있어요. 또 이론적으로는 운전석에서 앵그리버드 게임을 하는 중에 현지의 지역광고가 떠올라서 운전자가 보게 할 수도 있지요.
이 많은 아이디어 가운데 로봇이 단연 으뜸이죠. 구글 엔지니어들은 여기에 몰두해 왔는데 브린 씨도 포함돼요. 그는 이미 자신의 몸 대신 로봇을 보내 콘퍼런스에 참가한 적이 있거든요.

 

Fleets of robots could assist Google with collecting information, replacing the humans that photograph streets for Google Maps, say people with knowledge of Google X. Robots born in the lab could be destined for homes and offices, where they could assist with mundane tasks or allow people to work remotely, they say.

 

로봇 군단이 구글의 정보수집을 돕고, 사람 대신 구글맵 거리사진을 찍을 거라고 해요. 구글X 연구소에서 태어난 로봇들은 가정용과 사무실용으로 나와서 도우미가 되거나 사람들이 멀리 떨어져서도 일할 수 있게 해줄 거라고 해요.

 

WHAT is Google X?
WHAT are some projects in development there?
WHAT do you want in the future?
WHO is Sergey Brin?
WHO developed the personal computer in the 1970s?
WHERE is Google X?
From WHERE did Google hire many of its Google X employees?
WHEN is Google X expected to release its first product?
WHY is the lab’s location a secret even to some who work at the company?
HOW many ideas is Google X currently at work on?
HOW would fleets of robots on the street change the world?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1.11.25 04:11:23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In Baghdad, Panetta Leads… [2011/12/23]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kype Postpones Sweet Sorrow [2011/12/16]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chool for Santas [2011/12/09]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Google’s Lab of Wildest Dreams [2011/11/25]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25 Years Later, a Marathon… [2011/11/1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U.N. Says 7 Billion Now Share the World [2011/11/1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Smashing Pumpkins, the Halloween Rage [2011/11/04]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Zombie Apocalypse? [2011/10/28]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My Family’s Experiment in Extreme Schooli [2011/10/21]
[신나는 NIE/뉴욕타임스와 함께]Jobs’s Death Draws Outpouring of… [2011/10/14]
1 2  3  4  5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