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EDU & MOM
- 유캔 여사의 할 수 있어요!
- 사진으로 보는 엄마 뉴스
- 읽어볼 만한 교육서
- 엄마 통신
- 엄마와 함께 유럽기행
선생님 페이지
- 선생님~Help Me!
- 우리학교 교장선생님
CNN 핀토 기자의 스포츠칼럼
이재만변호사의 法(법)이야기




 

엄마아빠와 선생님방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요즘 초등 학부모 관심은 ‘대학진학’
학부모 관심은 대학진학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사설학원. ‘초등부 영재스쿨 입학생 모집’이라는 현수막이 걸린 강의실로 삼삼오오 학부모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모방할 수 없는 최강 논술 교육.’ 학원 측이 나눠준 브로슈어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이 설명회는 초등 4∼6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대상이었다. 한 학부모는 “초등학생 학부모 대상 설명회는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100여 명이 강의실을 메웠다. 근처 코엑스에서 인기영어강사 K 씨의 대형 공개강좌 등 몇 개의 설명회가 열려 학부모들이 ‘분산’되었는데도, 초등생 엄마들이 많이 모였다는 것이다.
설명회는 학원 측의 ‘학생 끌기 마케팅’으로 마련한 것이다. 그러나 요즘 학부모들의 ‘관심’이 어디 있는지가 질문을 통해 더욱 잘 드러났다. 주요대학이 입시에서 강화하겠다고 밝힌 ‘논술’에 민감했다. 또 선행학습과 영어회화에도 관심을 보였다.
“논술이 강화된다는데, 초등생을 학원에 보내면 논술을 잘 가르칠 수 있겠어요?”
“초등학생이 중학교 수학을 3개월 만에 뗄 수 있겠어요?”
“영어 시간에 회화는 안 가르치나요?”
학원에 보내고 안 보내고를 떠나, 학부모들의 관심은 온통 아이들의 대학 진학에 있는 듯했다.
<배수강 기자>bs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000.00.00 00:00:00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초등부모 알아야할 119가지’ [2005/12/30]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스페인정부 ‘시에스타’ 없애 [2005/12/30]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미국 명문대로 가는 길 [2005/12/30]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프랑스 바칼로레아 논술’과학시리즈 나와 [2005/12/28]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자식1명 낳아 대학 졸업까지 드는 비용 2억1905만원 [2005/12/28]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인도 쓰나미 폐허마을에 ‘삼성 초등학교’짓는다 [2005/12/28]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국내최초 로봇상설전시장 ‘부천 로보파크’28일 개관 [2005/12/23]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대학박물관 탐방 참가자 모집 [2005/12/23]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호주서 2만여년전 인간 발자국 발견 [2005/12/23]
[엄마와 함께 읽는 뉴스]영국영화 ‘내니 맥피:우리 유모는 마법사’ 1월27일 개봉 [2005/12/23]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