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기사보내기
어린이기자 뉴스
어린이기자 자기 추천
어린이기자 질문게시판

사장님~남녀차별을 이라고 생각…
아이낳고,키우고,시집장가 보내…
ee




어린이기자 마당 어린이기자 뉴스
 
[출동! 어린이기자]그림 속으로 내가 쏙!
‘구글과 함께하는 반짝박물관’ 체험



‘구글과 함께하는 반짝박물관’ 전경.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대한민국 안에서 전 세계의 문화유산을 만날 기회가 마련됐다.

 

국립중앙박물관(서울 용산구)이 구글의 온라인 예술작품 전시 시스템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s & Culture)’와 함께 박물관 내 어린이박물관에 ‘구글과 함께하는 반짝박물관’을 마련한 것. 구글의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360도 영상, 기가픽셀 기술 등을 활용해 세계의 문화유산과 예술 작품들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다음달 27일까지 열린다.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거나 현장등록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틸트 브러시 체험을 하는 동아어린이기자 김진서 군(경기 문원초 4)
 

‘구글과 함께하는 반짝박물관’은 구글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처음 선보이는 오프라인 체험 공간이다. 전시가 처음 공개된 날인 11일, 동아어린이기자인 김진서 군(경기 과천시 문원초 4)이 출동해 각종 전시물을 체험해봤다.

 

 

초상화를 크게, 더 크게

 

이하응 초상을 관찰하는 김 군(왼쪽)
 

 

전시장 입구에는 기가픽셀 기술을 활용해 그림을 보는 ‘작은 것은 크게, 먼 것은 가깝게’란 코너가 있다. 이 기술로 찍힌 사진은 약 10억 개의 픽셀(사진을 이루는 조각)로 이루어져 있어 매우 화질이 좋다. 국립중앙박물관 작품 6점, 프랑스 파리의 오페라 극장에 있는 러시아 화가 마르크 샤갈의 천장화 등 외국 작품 5점을 찍은 사진을 확대해서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김 군이 이진민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의 설명에 따라 화면에 손을 대고 사진을 확대하고 또 확대했다. 조선 26대왕 고종의 아버지인 흥선대원군을 그린 이하응 초상 속 관이 금색 물감으로 칠해진 것이 아니라 얇은 금을 이어붙여 표현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이 학예연구사는 “확대해서 보면 실물 크기의 그림을 볼 때는 발견하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림 세계로 뚜벅뚜벅

 

내가 유명한 그림 속으로 걸어 들어갈 수 있다면? 틸트 브러시라는 VR 체험기기를 통해서라면 가능하다.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그림’ 코너에서 틸트 브러시를 체험할 수 있다.

 

VR 기기를 머리에 쓰고 양손에 리모컨을 든다. 리모컨을 든 손을 양쪽으로 벌리거나 모으면 그림이 커지거나 작아지면서 3D(입체)로 구현된 그림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방향을 조절해 여러 방향에서 볼 수도 있다.

 

이날 김 군은 틸트 브러시를 통해 중국 작가 차오 페이의 풍경화 속을 탐험했다. 양손을 벌렸다 모으면서 그림 속 산의 모양을 자세하게 볼 수 있었다. 김 군은 “진짜 그림 속 세계로 들어가는 기분이 든다”면서 웃었다.

 

 

피라미드가 내 눈앞에

 

뮤지엄뷰로 본 피라미드 앞에 선 김 군
 

‘가지 않아도 볼 수 있는 세상’ 코너에서는 뮤지엄뷰를 활용해 전 세계 주요 문화재를 만날 수 있다. 뮤지엄뷰는 구글의 3차원 지도 서비스인 스트리트뷰와 이용 방식이 같다. 스트리트뷰에서 찾고자 하는 길의 모습을 360도로 볼 수 있는 것처럼, 문화재와 문화재 주변의 모습을 360도 방향에서 볼 수 있는 것. 화면에 손을 올리고 좌우 위아래로 움직이면 고대 이집트 왕의 묘지로 사용되었던 이집트의 피라미드, 무굴제국의 황제가 왕비를 추모하기 위해 만들었던 건물인 인도의 타지마할 등의 유명 문화재의 모습이 눈앞에 펼쳐진다.

 

김 군이 가장 가보고 싶은 곳으로 꼽은 이집트의 피라미드를 체험하기 위해 검색창에 ‘피라미드’라고 치자 고화질의 피라미드 사진이 등장했다. 사진을 확대해 피라미드의 벽면을 이루는 돌의 거친 단면까지도 관찰할 수 있었다.

 

“평소 책으로만 접하던 피라미드와 스핑크스를 뮤지엄뷰를 통해서 관찰하니 실제 그곳에 있는 기분이 들었어요.”(김 군)

 

▶글 사진 이지현 인턴기자 easy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7.12 22:44:46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이 주의 BEST 새싹]알래스카 빙하가 녹고 있어요! 外 [2017/08/30]
[어린이기자]영메이커 모두 모여라! [2017/08/23]
[어린이기자]신나는 무순 키우기 [2017/08/23]
[서정원 기자가 뽑은 어린이기자 킹왕짱]정조의 효심 가득한 수원 화성행궁 [2017/08/23]
[출동! 어린이기자]‘펜싱 그랜드슬램’ 달성한 구본길·김정환 [2017/08/21]
[이 주의 BEST 새싹]통일전망대를 가다 外 [2017/08/16]
[어린이기자]소중한 우리 문화유산 [2017/08/09]
[어린이기자]“논리력·사고력 겨뤄요” [2017/08/09]
[이채린 기자가 뽑은 어린이기자 킹왕짱]‘진구의 남극 꽁꽁 대모험’ [2017/08/09]
[출동! 어린이기자]“올바른 역사, 세계에 알려요” [2017/08/07]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