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누리 블로그 스튜디오 ON세상 동아경제 매거진 스포츠동아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오늘의 뉴스]거스름돈은 교통카드에 ‘동전 없는 사회’ 시작
레벨★

편의점에서 동전을 교통카드 충전금으로 돌려받는 모습. 뉴시스
 
 

동전이 사라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한국은행은 “소비자들이 편의점, 마트 등 전국 2만3050여 곳 점포에서 거스름돈을 동전 대신 교통카드 충전금으로 돌려받거나 유통업체 전용 포인트로 받을 수 있는 이른바 ‘동전 없는 사회’ 시범 사업을 20일부터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상 점포는 편의점 ‘CU’, ‘세븐일레븐’, ‘위드미’와 대형마트인 ‘이마트’, ‘롯데마트’에서 운영하는 매장이다. 해당 편의점에서 상품의 값을 현금으로 낸 다음 받는 거스름돈은 ‘T머니’, ‘캐시비’ 같은 선불(이미 지불함) 교통카드의 충전금으로 받을 수 있다. 또 대형마트나 슈퍼에서 받는 거스름돈은 유통업계 포인트로 충전된다. 거스름돈을 동전으로 주머니나 지갑에 무겁게 넣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줄게 되는 것.

 

왜 동전 사용을 줄이려고 하는 걸까? 동전을 만드는 데 한 해 약 500억 원의 비용이 들기 때문. 한국은행은 이 비용을 줄이기 위해 2020년까지 우리 사회를 ‘동전 없는 사회’로 만들겠다고 지난해 발표한 바 있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4.21 22:18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오늘의 뉴스]돌돌 마는 스마트폰 2023년 일상에 [2017/04/05]
[뉴스브리핑]앤디 워홀이 그린 마오쩌둥 [2017/04/05]
[뉴스브리핑]“백혈병 이겨내고 조종사 될래요” [2017/04/05]
[뉴스브리핑]로봇, 입학식 연설하다 [2017/04/05]
[오늘의 뉴스]외래종 ‘대만꽃사슴’ 잡아라 [2017/04/04]
[뉴스브리핑]무라카미 하루키 “역사를 바꾸는 건 잘못” [2017/04/04]
[뉴스브리핑]‘과학의 달’ 맞아 행사 ‘풍성’ [2017/04/04]
[뉴스브리핑]도요새·물떼새 17만 마리 금강에 [2017/04/04]
겉모습 말고 마음을 봐주렴 [2017/04/04]
[오늘의 뉴스]우주관광 현실로 ‘성큼’ [2017/04/03]
1  2  3  4  5  6  7  8  9 1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