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채널A VODA MLBPARK 블로그
 
 
 
전체보기
뉴스 쏙 시사 쑥
눈높이 사설
어동 찬반토론
똑똑한 그래픽뉴스
Around the World
Art & Entertainment
- 홍호표 박사의
 고전으로 가요 읽기
- 초등SNS 에서는
- 어린이채널
Fun
- 재미+배움 놀이터
- 힐링이 필요해
- 어동 고민상담실
- 알쏭달쏭 심리테스트
- 지금 어동 카페에서는
- The 리더
- 팀 홍명보 스토리
IT & Science
- 생각 지존
알립니다



 

어린이뉴스 전체보기
 
“우리는 밤에 더 신나요”
한여름 밤 즐기는 야행성 동물들

피그미하마. 서울대공원 동물원 제공
 
 

재빠른 재규어, 무시무시한 호랑이, 사나운 오소리의 공통점은 뭘까? 햇볕이 강한 낮에는 주로 잠을 자고 해가 져 선선한 밤에 활동하는 동물이란 사실. 이런 동물을 ‘야행성 동물’이라 한다. 야행성 동물을 살펴보며 생태해설사의 설명을 듣는 ‘한여름 밤 동물원 대탐험’ 프로그램이 서울대공원 동물원(경기 과천시)에서 19일까지 매주 금, 토요일에 열리고 있다.

 

4일 밤 이 현장을 찾았다. 생태해설사의 설명을 듣던 아이들은 “저요” “저요”하며 궁금한 점을 앞 다퉈 묻고 있었다.

 

이채린 양(충북 청주시 산남초 4)은 “집에서 야행성 동물인 고슴도치를 기르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야행성 동물의 특징을 더 잘 알아보고 싶다”고 했다.

 

서울대공원에서 선보인 야행성 동물 중 어린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사막여우, 피그미하마, 사자를 꼽아, 그들이 들려주는 가상의 자기소개를 들어보자.

 

모래 굴 파는 사막여우. 서울대공원 동물원 제공
 
 

쉿, 벌레 기는 소리도 들어요

 

안녕, 나는 사막여우야. 만화영화 ‘뽀로로’에 나오는 ‘에디’ 알지? 그 친구가 바로 우리 종족이라고. 나는 아프리카 북부 사하라사막에 살아. 사막의 낮은 굉장히 더워. 햇볕을 피해 모래 굴을 파고 그 안에서 잠을 잔 뒤 밤에 활동을 시작하지.

 

내 몸 중 가장 눈에 띄는 곳이 어딜까? 맞아. ‘귀’야. 전체 몸길이는 평균 30㎝인데, 우린 귀의 길이만 9∼10㎝나 되지. 큰 귀로 아주 작은 소리도 잘 들어. 캄캄한 밤 모래를 스멀스멀 기어가는 벌레의 소리를 듣고 손쉽게 찾아낼 수 있지.

 

잠자는 사막여우. 심소희 기자

 

 

킁킁, 똥 냄새로 위치 기억해요

 

하푸하푸. 나는 피그미하마야. 아프리카 서부 라이베리아, 코트디부아르, 기니의 밀림 속 물가에 우린 산단다. 피부가 마르면 안 되는 우린 보통 물에 들어가서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지. 물 밖에서 활동할 때는 몸에서 나온 투명한 점액질이 피부를 덮어주는데 이것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준단다.

 

낮에는 햇볕을 피해야 해. 습기가 많은 바위 뒤나 물가 쪽으로 구멍이 난 동굴에서 잠을 자. 서늘한 밤이면 건조한 땅으로 올라가 이곳저곳 다니면서 풀을 뜯어먹지.

 

나는 배설할 때 짧은 꼬리를 열심히 흔들면서 똥과 오줌을 사방에 흩뿌려 놓는단다. 더럽게 왜 그러냐고? 어두운 밤에 먹이를 찾아 멀리 나가더라도 이 냄새를 맡고 집으로 돌아오기 위함이지.

 

사자 암컷(왼쪽)과 수컷. 서울대공원 동물원 제공
 
 

번쩍, 눈이 빛나요

 

으르렁. 모두 비켜라. 나는 동물의 왕, 사자다. 내가 사는 아프리카 대륙은 너무 더워 주로 밤에 사냥하지. 특히 수컷 사자인 나는 몸집이 커서 암컷보다 달리는 속도가 느려. 또 갈기가 길어 암컷보다 훨씬 더 더위를 타지. 그래서 발 빠른 암컷이 사냥감을 내가 있는 쪽으로 몰아오면 내가 달려드는 방식으로 사냥을 한단다.

 

빛을 반사한 사자의 눈. 트립어드바이저
 
 

나는 어둠 속에서 사람보다 6배나 더 잘 볼 수 있어. 바로 눈 망막 뒤에 있는 얇은 막인 타페텀(tapetum) 덕분이지. 반사판의 역할을 하는 타페텀은 눈의 동공으로 빛이 들어오면 2배로 반사해 다시 망막으로 내보내면서 어두운 곳을 잘 볼 수 있게 하지.

 

▶심소희 기자 sohi07@donga.com

도움말=국립생태원 이종현 주임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8.10 22:21:37 입력

다음 이미지는 클릭!

[오늘의 뉴스]물 축제로 시원한 여름 나기 [2017/07/21]
[뉴스브리핑]국내 미세먼지, 중국 영향이 34% [2017/07/21]
[뉴스브리핑]해수욕장 ‘독 해파리’ 주의 [2017/07/21]
봉지과자도 훌륭한 생존도구 [2017/07/21]
[뉴스브리핑]금등·대포야, 잘 가! [2017/07/20]
[뉴스브리핑]내년부터 서울 고교생, 수업 선택해 듣는다 [2017/07/20]
[오늘의 뉴스]경복궁 입장객 수 껑충 [2017/07/20]
[뉴스브리핑]석가탑이 지진 견딘 비밀은? [2017/07/20]
[뉴스브리핑]여행 갔을 땐 음식·모기 조심 [2017/07/19]
[오늘의 뉴스]모기 잡는 모기 [2017/07/1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글쓴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