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포항 지진의 액상화 징후, ‘지하’ 알아야 한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11-23 22:50:5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기상청 관계자들이 액상화 현상을 확인하기 위해 정밀조사를 하는 모습(위)과 땅이 물러진 경북 포항시의 한 논. 포항=뉴시스·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기상청 관계자들이 액상화 현상을 확인하기 위해 정밀조사를 하는 모습(위)과 땅이 물러진 경북 포항시의 한 논. 포항=뉴시스·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

 

포항 지진으로 지반(땅의 표면)이 늪처럼 물렁해지는 현상에 대한 걱정이 나오고 있다. 행정안전부 활성단층조사단 소속 부산대 교수팀은 진앙(지진이 처음 일어난 지점의 바로 위) 주변에서 물과 진흙이 땅 위로 솟구쳐 오른 현상이 지진에 의한 액상화(땅이 액체와 같은 상태로 변화함)로 추정된다는 분석 결과를 19일 내놓았다. 지진 발생 닷새 만에 규모 3.5와 3.6의 여진(큰 지진 다음에 일어나는 작은 지진)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포항 200여 곳에서 액상화 징후가 관측돼 포항 시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액상화가 진행되면 지반이 물러지고 물러진 지반이 다져지는 과정에서 건물이 파손되거나 구조물이 붕괴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도로 하수관 등 도시기반기설이나 멀쩡해 보이는 건물이 약한 강도의 여진에도 내려앉거나 무너질 수 있다는 말이다. 액상화 현상은 강진(강한 지진)이 발생한 이후 나타나는 대표적 2차 피해로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드문 일이 아니다. 일본에서는 1964년 니가타 지진으로 나타난 액상화를 계기로 지진 분포도는 물론이고 액상화 위험도 지도를 만들어 전국 지자체에 배포하고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액상화 가능성이 제기되자 정부는 굴착(땅파기)과 시추(땅속 깊이 구멍을 팜)작업을 통한 정밀조사를 하기로 했다. 땅에 구멍을 뚫어 분석을 해보지 않고 맨눈으로 관측된 샌드 혹은 머드 볼케이노(모래나 진흙이 솟구치는 현상)만으로 액상화를 단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진으로 인한 액상화 현상으로 보려면 첫째 강진이 있어야 하고, 둘째 땅속을 구성하고 있는 물질이 모래나 진흙인지를 규명해야 한다. 규모 5.4는 우리에겐 충격적인 강도이지만 강진은 아니다. 성급하게 액상화로 단정 짓고 과도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 더욱이 액상화가 문제가 된다 해도 주로 해안가에 지어진 건축물에 해당되는 만큼 당장 모든 건물이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지진과 같은 대형 재난은 정부 능력을 가늠할 수 있는 시험대다. 한국도 지진 위험이 확인된 만큼 포항 지진을 계기로 땅속을 알기 위해 투자를 해야 한다. 우리는 그동안 지하를 몰라도 너무 몰랐다.

 

동아일보 11월 21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목정어린이합창대회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