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뉴스브리핑]고흐 그림에 말라붙은 메뚜기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11-09 22:27:58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반 고흐의 ‘올리브 나무’(위쪽)와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 폭스뉴스 캡처

 

네덜란드 출신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에서 말라붙은 메뚜기가 발견돼 화제다.

 

미국 폭스뉴스는 “고흐가 1889년에 그린 그림 ‘올리브 나무’에서 128년 전에 말라붙은 것으로 추정되는 메뚜기가 발견됐다”고 최근 보도했다.

 

메뚜기는 이 그림을 소유한 미국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 넬슨 앳킨스 박물관의 그림 감정가들이 정밀분석을 위해 그림의 붓자국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메뚜기의 몸통이 거의 없고 날개 일부만 남아 그동안 눈에 잘 띄지 않았던 것.

 

박물관 관계자는 “고흐가 실외에서 작업했던 것 같다. 메뚜기나 파리가 캔버스에 앉았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