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쏙 시사쑥] [뉴스 쏙 시사 쑥] “오취리, 경리에게 미안” 강남, SNS에 사과문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10-26 22:26:1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차별 발언’한 가수 강남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강남(위)과 샘 오취리. 방송화면 캡처

 

가수 강남이 TV 예능 프로그램인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방송인 샘 오취리에게 차별적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강남은 최근 자신의 SNS 계정에 “방송에서 재미있게 웃기려고 욕심을 내서 잘못된 말을 했다. 저의 신중하지 못한 말과 무지함이 많은 분께 실망과 불편함을 끼쳤다는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전했다.

 

강남은 이 프로그램에서 오취리에게 “(오취리의 모국인) 가나에도 TV가 있냐” “가나에 방송국이 있냐”고 질문해 시청자들로부터 ‘특정 나라를 무시하는 표현을 했다’ ‘매우 무례(예의가 없음)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강남은 앞서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멤버 경리에게도 한 여행 예능 프로그램 인터뷰 도중 “나 얘(경리) 때리라고 하면 심하게 때릴 수 있다”는 발언을 해 ‘지나치다’ ‘경리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 등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강남은 사과문을 통해 “경리와 샘에게다시 한번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더 많이 깨우치고 반성해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말하고 행동하겠다”고 전했다.

 

누군가에게 폭력적인 말을 하거나 상대방을 깎아내리는 말을 해서 웃음거리로 만드는 것은 잘못된 일입니다. 상대방에게는 큰 상처가 될 수 있기 때문이지요. 말을 하는 사람은 장난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상대방에게는 폭력이 됩니다.

 

편견이 들어간 표현을 하는 것도 조심해야 합니다. ‘여자같이’ ‘남자답지 못하게’ 같은 말은 성별에 대한 편견이 담긴 표현이에요. 이런 말 속에는 ‘여자 혹은 남자는 어떤 태도를 가져야만 한다’는 생각이 숨어있기 때문이지요. 이런 표현을 하는 것은 ‘너는 여자 혹은 남자니까 이렇게 행동해야만 해’라고 강요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어요.

 

상대방을 배려하는 말하기를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야기를 듣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내가 만약에 상대방의 입장이라면 이런 이야기를 들었을 때 기분이 나쁘진 않을까’ 하고 떠올려 본다면 말실수를 줄일 수 있겠지요?

 

▶이지현 기자 easy27@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