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어린이기자]유등축제 현장 속으로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10-12 22:46:1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진주남강유등축제에서 유등을 든 노현지 동아어린이기자(오른쪽)

 

지난 6일 경남 진주시 진주성 일대와 남강에서 열린 2017 진주남강유등축제에 다녀왔다.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임진왜란의 3대 대첩 중 하나인 진주대첩에서 유래했다. 진주대첩 당시 밤에 등을 띄워 남강을 건너려는 왜적을 막고 가족들에게 안부를 전했다고 한다.

 

축제에서는 동반행사로 △박물관 문화체험 △3D 영화 ‘진주대첩’ 관람 △한복 체험 △진주 역사 골든벨 등이 각 시간대별로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었다. 오후 6시부터는 등에 불이 켜지는 진풍경을 직접 현장에서 감상할 수 있다. 주변에 세계의 음식을 판매하는 부스들이 있어서 허기진 배를 채울 수 있었다.

 

유등을 직접 만들어 띄우는 체험도 했다. 사람들은 유등에 소원을 적어 남강에 띄우며 소원을 빌었다.

 

▶글 사진 대구 달서구 대구신월초 5 노현지 기자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