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새로나온 책] [새로나온 책]신석기 시대에서 온 그림 편지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10-10 22:14:49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장르 동화│주제 신석기, 암각화│개암나무 펴냄

울산 대곡천에 솟은 거북이 모양 바위인 반구대에는 신비로운 그림이 있습니다. 호랑이, 멧돼지, 토끼, 고래, 거북 등 동물과 고래를 잡는 사람들의 모습이 바위에 새겨져 있지요. 이 암각화(바위에 새기거나 그린 그림)를 그린 사람은 누구일까요? 지금으로부터 약 7000년 전 신석기 시대에 살았던 사람들이지요.

 

이 책의 주인공은 신석기시대에 살았던 길상이입니다. 길상이는 이웃 아주머니가 토기를 빚는 모습을 보고, 아빠와 그물과 낚싯바늘을 이용해 물고기를 잡기도 합니다. 길상이의 이야기를 읽으며 당시 우리나라 사람들의 모습을 상상해 보아요. 김일옥 글, 박재현 그림. 1만1000원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