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독자한마당/동시]보리물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9-26 22:13:1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조윤솔(경기 하남시 위례초 1)

 

 

내가 아플 때

목이 따끔따끔할 때

엄마가 끓여준 보리물

 

몸이 후끈후끈

땀이 주루룩

구수하게 퍼지는 보리물

 

건강한 보리와

따끈따끈한 물의 합은 보리물

 

까칠까칠한 내 목을

부들부들 감싸준다.

 

■ 작품을 감상하고나서

 

조윤솔 어린이는 보리물을 주제로 동시를 지었습니다. ‘까칠까칠’ ‘부들부들’과 같은 말을 써서 보리차를 마셨을 때의 느낌을 생생하게 담았습니다.

 

모두 참 잘했어요!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