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선생님 기자] [우리교장샘]학교는 ‘삶의 터전’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9-21 22:43:2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정경화 교장 선생님
 
 

서울영서초(서울 구로구) 정경화 교장 선생님(사진)은 ‘스마트(smart)’ ‘그린(green)’ ‘스페이스(space)’를 강조한다. 스마트는 학습 능력을, 그린은 자연친화 교육을, 스페이스는 공간 활용을 뜻한다.

 

이 중에서도 정 교장 선생님이 가장 강조하는 것은 ‘공간 활용’. 정 교장 선생님은 “학교는 학생들이 학습하는 공간이자 삶의 터전”이라면서 “학생들이 공부뿐 아니라 생활하는 데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배려하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교장 선생님의 이런 철학에 따라 학교 곳곳에는 학생들을 위한 공간들이 마련됐다. 지난해에는 앉아서 쉴 수 있는 정자인 ‘우화정’과 옥상정원인 ‘꿈오름 정원’이 들어섰으며 올해에는 실내 세면대가 설치돼 학생들이 손 씻기와 양치를 편하게 할 수 있게끔 했다.

 

“친구들과 어울리는 공간도 중요하지만 앉아 쉬면서 곰곰이 생각할 수 있는 공간도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복도 자투리 공간과 운동장에 벤치를 설치했지요.”(정 교장 선생님)

 

정 교장 선생님은 학교에 또 다른 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창고를 개조해 학부모들이 기다리는 장소와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쓸 수 있는 다목적실로 활용하려고 하는 것.

 

“학생들이 학교를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꽃과 나무가 가득한 아름다운 학교를 만들려고 합니다.”(정 교장 선생님)

 

▶글 사진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