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독자한마당/동시]나의 아침 모습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9-19 22:32:31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송지호(대구 북구 대구칠성초 2)

일러스트 임성훈
 
 

아침에 뒤늦게 일어나

차갑고 딱딱한 부엌바닥에서

뒹굴뒹굴

 

포근하고 따뜻하게 느껴지네

 

“밥 다 차렸다.”

 

나는 꿈틀꿈틀 일어나

미적미적 의자에 앉아

미적미적 밥을 먹는다

 

■ 작품을 감상하고나서

 

지호 어린이는 아침에 일어난 자신의 모습을 소재로 동시를 썼어요. ‘뒹글뒹굴’ ‘꿈틀꿈틀’ ‘미적미적’과 같은 의태어(모양이나 움직임을 나타낸 말)를 알맞게 사용했어요.

 

모두 참 잘했어요!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