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영어글쓰기 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김치와 멍청함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9-12 21:17:5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치
 
 

한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완료하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일보의 자매지(한 기관에서 발행하는 신문이나 잡지) 환추시보가 7일자 사설에서 ‘한국 보수주의자들은 김치를 먹어서 멍청해진 것인가’ 등의 격한 표현으로 한국을 비난했다. 중국은 사드가 자신들의 무기를 감시하는 데 쓰일 것이라며 한국의 사드 배치를 거세게 비난해 왔다.

 

‘멍청하다’는 뜻으로 쓴 중국어는 호도(糊塗)다. 우리가 ‘덮어서 감춘다’는 뜻으로 쓰는 호도를 중국인은 총명(聰明·영리함)의 반대말로 쓴다.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중국어판에서 김치는 통상 밥과 함께 먹는데 칼로리가 적고 비타민 등이 많아 미국 건강잡지가 세계 5대 건강식품 중 하나로 선정했다고 첫머리에 소개돼 있다. 그런 김치가 중국인의 입맛에는 맵게 느껴져 중국인은 대체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나 자기들이 좋아하지 않는다고 해서 건강에 나쁘지도 않은데 먹어서 멍청해진다고 하는 것은 도무지 이치에 닿지 않아서 헛웃음만 나온다. 사람이 멍청해지는 것은 무슨 음식을 먹어서가 아니라 맹목적인 감정에 휩싸여 논리적으로 생각할 능력을 잃어서다.

 

김치는 한국인이면 누구나 다 먹는다. 김치를 먹어서 멍청해진다는 말만큼 부적절한 말도 없다. 사설은 본래 의도한 바도 달성하지 못하고 한국인 전체를 욕한 멍청한 글이 되고 말았다.

 

8일 갤럽조사에서 핵무기 보유를 원하는 국민이 응답자의 60%로 나타났다. 우리가 중국의 코앞에서 핵무기를 갖겠다는 태도로 나와야 중국이 정신 차리겠는가. 중국이 멍청하지 않다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한 번이라도 제재에 앞장서 우리가 핵을 원할 생각을 아예 갖지 않게 도와줘야 한다.

 

동아일보 9월 9일 자 송평인 논설위원 칼럼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