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2017 문예상 9월 문예상 후보/산문]‘노인과 바다’를 읽고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9-11 23:04:0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김윤아(경기 파주시 지산초 4)

[2017 문예상 9월 문예상 후보/산문]‘노인과 바다’를 읽고

방학 중에 폭염이 계속되었다. 폭염을 이기는 방법으로 나는 독서를 선택했다. 책을 고르던 중 ‘노인과 바다’의 표지를 보았다. 표지 속에서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배에 탄 수염 많은 노인이 물고기를 잡으려고 하고 있었다. 문득 나도 바다에서 내 팔뚝만한 물고기를 낚았던 기억이 떠올랐다. 첫 낚시라 긴장되고 떨렸는데 정말 입이 다물어지지 않고 내가 잡았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았었다.

 

표지 속의 노인은 어부 산티아고였다. 그는 84일 동안 물고기를 낚지 못했다.

 

85일째 되는 날 드디어 노인의 낚시 줄에 고기가 걸려들었다. 그 고기는 크기가 어마어마하게 컸다. 산티아고는 그 물고기와 싸우고 또 싸웠다. 그리고 잡았다. 하지만 노인의 싸움은 끝이 나지 않았다. 상어들의 습격으로 죽을힘을 다해 또 싸웠다. 하지만 산티아고는 뼈만 남은 물고기와 집으로 돌아온다.

 

노인이 힘들게 잡은 물고기를 상어들이 깔딱깔딱 먹는 장면에서는 나의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었다. 얼마 전 내가 힘들게 그려놓은 그림을 동생이 망쳐놓았을 때의 기분이 떠오르면서 머리가 ‘띵’했다. 난 그때 온 세상이 백지가 된 기분이었다. 그 장면에서 나는 나도 모르게 노인과 함께 상어를 무찌르려고 노력했다.

 

“인간은 패배하도록 만들어지지 않았어. 인간은 파면당할 수 있을지언정 패배하지 않아”라는 노인의 말처럼 노인은 패배하지 않았다. 비록 뼈만 남은 물고기를 잡아왔지만 그 거대한 물고기와 싸운 시간 동안 노인은 위대했다. 오랜 시간 동안 시험공부를 열심히 했는데 목표한 점수가 나오지 않았다고 그 시간이 헛되다고 말할 수 없다. 아마 노인도 그럴 것이다.

 

산티아고 노인에게 말하고 싶다.

 

“산티아고, 당신이 84일 동안 고기를 못 잡았다고 했을 때 놀랐어요. 나였다면 열흘 동안 아니 사흘도 못 참고 포기했을 텐데 당신은 인내심이 강한 것 같아요. 거대한 물고기와 싸우는 모습을 보았을 땐 당신이 영웅처럼 보였어요. 나에게 그런 역경과 고난이 왔을 때 싸워 이길 수 있는 용기를 선물로 주었어요. 그 용기를 소중하게 간직하고 또 잊지 않겠습니다.”

 

 

 

※ 어린이동아에 내 작품 뽐내려면?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9층 어린이동아 ‘문예상·독자한마당’ 담당자 앞 혹은 e메일 kids@donga.com으로 동시, 산문, 그림, 서예 등 자신이 직접 창작한 작품을 보내주세요. 학교, 학년, 반, 집 주소, 자기 이름과 연락처를 꼭 적어주세요.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