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뉴스브리핑]응급실로 버스 돌린 승객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8-13 22:21:26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경남 창원시의 110번 버스에서 쓰러진 승객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는 승객들. 대중교통 제공
 
 

한밤중 버스에서 의식을 잃은 한 승객을 나머지 승객들과 운전기사가 힘을 모아 살린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경남 창원시의 버스 회사인 대중교통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0시 35분경 창원 시내를 달리던 110번 버스에서 한 20대 남성이 의식을 잃었다. 그러자 몇몇 승객이 해당 남성 주위로 다가가 상태를 확인하고 함께 바닥에 눕혔다. 차를 세운 운전기사는 119에 신고한 뒤 구급차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러던 중 “구급차가 언제 올지 모르니 차라리 버스로 병원에 옮기자”고 승객들이 한목소리로 제안했고 운전기사는 즉시 병원으로 방향을 바꿨다. 위급한 환자를 두고 구급차를 기다리는 것보다 버스를 이용해 가까운 병원으로 달려가는 게 빠르다고 판단한 것. 버스의 병원행에 불만을 표시하는 승객은 없었다.

 

병원으로 가는 동안 일부 승객들은 남성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고 온몸을 주무르며 마사지를 했다. 다행히 약 10분 만에 버스가 병원에 도착했고, 해당 남성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이채린 기자 rini1113@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