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뉴스
  • [뉴스 브리핑] [뉴스브리핑]가장 위대한 흑인 선수 ‘마이클 조던’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8-10 22:29:02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레벨★

마이클 조던. 동아일보 자료사진
미국 농구선수 마이클 조던(54)이 역대 흑인 스포츠 선수 가운데 가장 위대한 선수로 뽑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인 ESPN은 ‘위대한 흑인 선수 50인’을 순위별로 최근 발표했다. 실력과 사회영향력 등을 기준으로 성인 1만여 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다.

 

1984년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시카고 불스 소속으로 데뷔한 조던은 뛰어난 실력을 발휘해 소속팀이 NBA에서 6번이나 우승하도록 이끌었다. 2003년 농구계에서 물러난 뒤에는 흑인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한 사회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2위는 흑인 최초로 메이저리그(미국프로야구)에서 활약한 재키 로빈슨(1919∼1972). 야구는 ‘백인의 스포츠’라 여겨지던 1947년 브루클린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 선수로 데뷔한 로빈슨이 멋진 활약을 보인 뒤 흑인들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활발해졌다.

 

3위는 ‘전설의 복서’로 불리는 미국 복싱선수 무하마드 알리(1942∼2016)가 차지했다. 세계 복싱 챔피언 벨트를 여러 번 차지했던 그는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은퇴 후 인종차별을 없애고 어린이 인권을 지키기 위한 활동을 펼쳤다.

 

▶서정원 기자 monica89@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