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동네 사진관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8-06 22:43:0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일러스트 임성훈
 
 

잊고 지내던 낡은 사진첩을 뒤적이다 보면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 듯한 착각에 빠질 때가 있다. 색 바랜 돌잔치 사진 속에서 남자 아이들은 한복 입고 모자인 복건(幅巾·조선시대 두건)까지 갖춰 쓴 채 의젓하게 웃고 있다. 여자 아이들은 치마, 저고리에 굴레(조선시대 여자 어린이들이 쓰던 모자)를 썼다. 중고교에 진학할 때면 아버지 어머니와 기념사진을 찍었다. 동네 사진관은 젊었던 부모님을 기억 속에 오래 모셔둘 수 있게 했다.

 

요즘 사진관은 실제 나이보다 4, 5년은 젊게 보이도록 사진을 찍어준다. 점이나 잡티, 주름을 없애 얼굴이 한결 환해진 덕분이다. 입사원서에 붙은 사진 속 인물과 지원자가 같은 사람인가 의심될 정도로 차이가 클 때도 많다. 성형수술이 따로 없다. 포토샵 프로그램의 위력으로 ‘원판 불변의 법칙’은 힘을 잃은 지 오래다. 사진관 주인들이 단순하게 사진만 찍어서는 살아남기 힘든 시대가 된 것이다.

 

사진관들은 2000년대 초부터 신기술의 융단폭격을 받기 시작했다. 디지털카메라가 나온 지 얼마 안 돼 카메라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필름의 제약 없이 누구나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되면서 사진관은 ‘인화하는 곳’으로 밀려났다. 2003년부터는 필름 원판이나 사진 파일 소유권이 소비자에게 있다는 소비자피해보상규정이 시행됐다. 고객이 사진을 찍은 뒤 파일도 가져가면서 다시 사진관을 찾는 일이 전보다 훨씬 줄었다. 사진관 수가 2007년 3만여 곳에서 올해 1만4000여 곳으로 반 토막 난 원인이다.

 

정부가 7월부터 공공기관에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하면서 사진관은 한 번 더 결정타를 맞게 됐다. 블라인드 채용이란 지원자의 출신 지역, 나이, 학력, 성별 등 인적 정보가 아닌 오직 직무능력과 인성 등을 기준으로 채용하는 채용 방식. 입사원서에는 인적 정보를 적고 사진을 붙이는 공간이 사라지게 된다.

 

사진관 수입의 70∼80%를 차지한다는 증명사진 일감이 끊길 위기에 놓인 것이다. 한국프로사진협회 회원 1000여 명이 지난달 28일 삭발까지 하며 생존권 시위에 나선 이유다. 이미 입학식장이나 졸업식장에서 전문 사진사들을 찾기 힘들게 됐다. 사진관들이 신기술과 정부 정책에 밀려 계속 하나둘 없어진다면 우리의 정겨웠던 기억까지 사라질지 모르겠다.

 

동아일보 7월 31일 자 이진 논설위원 칼럼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꿈나침반 문화이벤트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