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글쓰기 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미중 갈등 격화, 군사력 키울 때다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7-30 22:40:0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지난달 30일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워싱턴=뉴시스
 
 

한반도 주변 상황이 심상치 않다. 23일엔 중국군 전투기가 한반도 서해 인근을 비행하던 미군 정찰기의 앞을 가로막는 아찔한 대치 상황까지 벌어졌다. 중국은 미국의 대북 선제(먼저 제압함)타격에 대비해 북-중 국경지대에 대한 전력을 강화하고 유사시(비상시) 북에 투입할지도 모르는 자국군의 실탄훈련까지 한다는 소식이다. 미 하원은 25일 중국을 겨냥해 북한이 원유를 수입하는 것을 막는 조치를 포함한 강도가 높은 대북제재 법안을 압도적 표차로 통과시켰다.

 

미중이 최근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이 북한의 숨구멍을 틔워주는 상황에서 김정은은 1, 2년 안에 미 본토까지 타격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유사시 보복 핵 공격을 실행할 수 있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모두 갖추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미중 갈등으로 동북아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북한의 무력도 시시각각 고도화(정도가 높아짐)하는 상황에서 우리 안보를 지킬 군사력 확충은 무엇보다 시급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500kg으로 묶여 있는 탄도미사일 탄두(미사일의 머리 부분) 무게 제한규정을 풀어달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구했다는 소식이다. 한미 미사일 지침에 따라 한국 미사일의 사거리(발사되어 도착하는 곳까지의 거리)와 탄두 무게를 늘리려면 미국의 양해가 있어야 한다. 대부분의 주요 군사시설을 지하시설 7000여 곳에 숨겨놓은 북에 대응하기 위해선 탄두의 폭발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 이 점에서 탄두 무게를 1t(톤)까지는 늘려야 한다는 우리의 요구는 타당하다.

 

미국은 5년 전만 해도 탄두 무게 확대 요구에 주변국을 자극할 수 있다며 거부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호응했다고 한다. 북한의 위협이 커진 탓도 있겠지만 국가 방위에서 미국 의존도를 낮추려는 문재인 정부의 자주국방 기조(방향)가 동맹국에 대한 방위부담을 줄이고 싶어 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기조와 맞아떨어졌을 수 있다.

 

이참에 대통령과 안보 수뇌부(지도부)는 핵추진잠수함(핵잠) 도입을 추진하자는 군 내부 요구를 적극 수용해 미국과 관련 논의를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기 바란다. 북의 SLBM에 대응하려면 사실상 무제한 수중 작전이 가능하고 속도도 훨씬 빠른 핵잠 보유가 시급하다. ‘세계의 경찰’이라는 짐을 벗으려는 트럼프 행정부가 오히려 우리 군사력을 키울 기회를 줄 수 있다.

 

동아일보 7월 27일 자 사설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영어글쓰기대회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