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은막과 영사기 시대의 종말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7-20 22:43:10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13일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잠실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1940년대 이탈리아 작은 마을의 소년 토토와 영사기사 알프레도의 우정을 그린 영화 ‘시네마천국’(1988년)은 아름다운 테마곡이 흐르는 마지막 장면으로 유명하다. 영사기사는 필름을 영사기(필름에 촬영된 장면을 확대해 스크린에 비추는 기계)에 연결하고 작동시키는 일을 담당한다. 훗날 영화감독이 된 토토는 알프레도가 유품으로 전한 필름 뭉치를 돌려 보며 눈물을 흘린다.
 

영화의 원리는 연속 장면을 촬영한 필름을 빠른 속도로 돌려 강한 빛으로 스크린에 투영(비춤)하는 것이다. 요즘은 디지털로 제작돼 필름이 없는 영화도 있지만 스크린과 영사기만은 1895년 뤼미에르 형제의 시네마토그래프 발명 이후 변하지 않은 요소다.
 

투영한 영화가 잘 보이려면 주변은 어두워야 했고 화면은 밝아야 했다. 그래서 영화 초기에는 천에 은이나 알루미늄처럼 반사가 잘되는 금속입자를 발라 스크린으로 썼다. 지금도 인기 영화배우가 은막(銀幕·은색의 막)의 스타로 불리는 유래다.
 

삼성전자가 13일 극장 전용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TV처럼 자체적으로 빛을 내는 스크린으로 은막과 영사기가 사라진 새로운 영화 시대를 연 것이다. 영사기 방식보다 훨씬 선명한 데다 불을 환히 켜고도 영화를 볼 수 있단다. 스포츠 중계를 함께 보는 응원 모임이나 어린이용 영화 상영에 쓰일 수 있어 기대하는 사람도 많겠다.
 

다만 컴컴한 실내에서 한 줄기 빛이 만들어내는 영화관 특유의 낭만이 사라질 것을 생각하면 한구석 아쉬운 느낌이다.
 

동아일보 7월 15일 자 주성원 논설위원 칼럼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문화이벤트 목정어린이합창대회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목정어린이합창대회 시사원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