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세상
  •  [독자한마당/동시]꿈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7-18 22:38:53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양희수(경기 고양시 성사초 2)

 
 

내가 자고 있는데 머리가 텅 비었다.

 

내 머리가 갑자기 똑똑 거린다.

 

꿈이 들어오려고 하고 있다.

 

어떤 땐 판타지도 되고 어떤 땐 괴물도 되고,

 

꿈이 매일 매일 모습을 바꾸는 것처럼,

 

사람도 모두 모습이 다르다.

 

 

■ 작품을 감상하고나서

 

희수 어린이는 꿈에 관해 동시를 썼어요. ‘꿈이 머리에 들어오려고 한다’는 표현이 독창적입니다.

 

세 어린이 모두 잘했어요.^^

 

▶김보민 기자 gomin@donga.com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