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동아
2019스키캠프
어린이 뉴스
  • [눈높이 사설] [눈높이 사설]넷플릭스 혁명
  • 어린이동아 취재팀
  • 2017-07-11 21:55:17
  • 인쇄프린트
  • 글자 크기 키우기
  • 글자 크기 줄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URL복사

넷플릭스에서 개봉한 영화 ‘옥자’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대한민국 영화사(史·역사)에서 최초로 온라인과 극장에서 동시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새 영화 ‘옥자’를 넷플릭스(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업체)로 보았다. 영화 ‘괴물’에서 보여준 기술력을 한층 진화시킨 감독의 능력도 능력이지만 글로벌 콘텐츠 <u>공룡</u> 넷플릭스의 ‘돈의 힘’(600억 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으리란 생각이다.

 

정치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로 자체 콘텐츠 제작 파워까지 보여준 넷플릭스가 창업 20년 만에 세계 미디어 지형을 흔들고 있다. 190여 개국

가입자 1억 명으로부터 벌어들이는 수입이 천문학적이다. 그 넷플릭스가 유독 한국시장에서 고전(苦戰·힘들고 어렵게 싸움)했는데 ‘옥자’를 시작으로 콘텐츠 제작과 유통에 연 200억 원을 쏟아 붓겠다고 한다. 대형 멀티플렉스에선 영화의 혼을 강조하며 ‘옥자’ 상영을 거부하고 있지만 할리우드를 위협하는 넷플릭스의 진격에 얼마나 준비가 되어 있는지 걱정이다.

 

미국은 점점 아마존(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세상이 되고 있다. ‘모든 것을 팔겠다’는 모토(신조)가 산업 곳곳에 구현되면서 ‘아마존 포비아(공포)’도 퍼지고 있다. 회원들의 패션 스타일을 분석해 옷을 10여 개 무료로 보내준 뒤 마음에 들면 사고 아니면 반품하라는 서비스를 아마존이 지난달 시작하자 패션업체들은 넋이 나간 모습이다. 미국 쇼핑 문화의 상징인 쇼핑몰이 5년 내 25%가 폐업할 것이란 보고도 있다.

 

극장과 쇼핑몰의 몰락은 4차 산업혁명으로 바뀌고 있는 기득권 산업질서의 재편(다시 만들어짐)이다. 전기차,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에 ‘날아다니는 차’까지 나오는 자동차 업계도 마찬가지다. 한국은 ‘퍼스트 무버(새 분야를 개척하는 이)’는커녕 ‘패스트 팔로어(새 기술을 빨리 좇는 이)’ 자리마저 유지할 수 있을까. 이대로 눌러앉아 있다가는 미래가 없다는 걸 알긴 알겠는데 도무지 ‘앞’이 보이지 않는다.

 

동아일보 7월 6일 자 허문명 논설위원 칼럼 정리

 

 

어린이동아 취재팀 kids@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어린이동아에 있습니다.

2019스키캠프 문화이벤트 꿈나침반
  • 댓글쓰기
  • 로그인
    • 어동1
    • 어동2
    • 어동3
    • 어동4
    • 어솜1
    • 어솜2
    • 어솜3

※ 상업적인 댓글 및 도배성 댓글, 욕설이나 비방하는 댓글을 올릴 경우 임의 삭제 조치됩니다.

더보기

NIE 예시 답안
시사원정대